흐미~ 예전에 이 글 제목과 같은 내용의 글을 블로그에 올렸다가 욕을 바가지로 먹었죠. 우리나라에 워런 버핏 팬이 그렇게 많은 줄 몰랐어여 ㅠ.ㅠ;;;


그리고 '빌게이츠는 유능한 마케터이지 엔지니어가 아니다'라는 글도 욕을 바가지로 먹었죠. 우리나라에 빌 게이츠 팬이 그렇게 많은 줄 또 몰랐죠 ㅠ.ㅠ;;;



한국인들은 자신이 좋아하거나 존경하는 인물을 우상화를 쉽게 하는 경향이 있어요. 그러니 어떤 비판도 받아들이지 않죠. 아마 노예근성이 DNA에 박혀 그런 것 같아요.



물론 천민자본주의가 딱히 경제활동에 국한한 것은 아니지만 기업에 돈 빌려주되 기업 경영에 간섭 안하고 이자만 따박따박 받아가는게 더 낫지 않나요??


워린 버핏의 경우 단기, 중기 수익률보다 장기 수익률이 높다는데 뛰어난 통찰력 때문? 아니면 정보의 비대칭성 때문? 어느 쪽으로 생각하세요?



자본주의 시장의 꽃이라는 증권시장에서 한국의 경우 매년 거의 예외없이 개미투자자 손해, 기관투자자 똔똔, 외국인 이익인데 이 것이 정보의 비대칭성 때문이 아닐까요? 즉, 투자한 금액만큼 정보 공개의 범위가 달라진다는 것이지요.



KT는 일년에 마케티 비용으로 5~600천원을 쓰는데 사회환원차원에서 만든 프로야구단에는 FA에 2백억원도 아까와 벌벌 떨었죠.지. 그리고 2군 경기장에 투자하는 1000억대 투자도 이사회에서 반대로 무산되었고요.(KT의 주식점유율은 공식적으로는 49%가 넘었고 노무현 한미FTA 때 3자 소유금지를 이상하게 비틀어 사실 상 3자 소유가 가능해서 50%가 넘는 것으로 알고 있음)



정보의 비대칭성, 돈이 많을수록 접하는 정보가 많아지는 정보의 비대칭성, 그래서 손해보는 놈들은 매번 손해보는 그런 원인이 되는 워랜 비핏 투자방식이 천민자본주의와 무슨 차이가 있나요?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