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supchina.com/2019/08/29/what-warrens-trade-plan-means-for-china/?fbclid=IwAR2igVfumbeStzW2CJb-EIG2zVSzFF0u9nKZCwGh3o-QWI-zKxQFGQSpxlM

상당히 재밌는 기사예요. 중국은 아마도 만약 엘리자베스 워렌이 대통령이 되면 트럼프보다 더 어려운 무역거래이슈에 직면하게 될 거란 얘기예요. 트럼프는 돈만 중요한 놈이지 리버럴 가치에는 아무 관심이 없어요. 

워렌은 트럼프가 앞으로 중국과 어떤 무역거래를 성사시키든 말든 자신이 대통령이 되면 확 뒤집어서 노동인권조항과 파리 기후협약을 준수하는 조건을 관철시킬 거라고 벼르고 있어요. 인권문제 제기하면 중국은 불가능한 거래를 앞에 두고 아무것도 할 수 없게 될지도 모른다고 기사는 얘기하고 있죠. 워렌의 공약들 중 비현실적인 공약들이 많아서 말이 그렇다는 것일 수도 있지만 방향만 봐도 중국에게는 상당한 위협이 될 수 있다니깐 머. 저는 엘리자베스 워렌이 제일 좋아요. 

그래서 워렌이라는 복병을 리스크테이킹하기보다 트럼프가 그마나 나으려니 하고 대충 트럼프가 원하는대로 들어주고 재선 도와서 더 큰 악재를 확실하게 예방하라는 말인데 제가 동의하지는 않죠^^. 트럼프 같은 양아치가 재선되는 일은 결사반대.

[The document, in Warren’s words, is “my plan for using economic patriotism to overhaul our approach to trade.” Thoroughly ambitious, her plan would be the most progressive vision for trade ever proposed by a major party candidate. It stipulates certain preconditions that every country, if they want to trade with the U.S., must meet. The list includes upholding international labor standards, protecting human rights as determined by the State Department, and also meeting certain environmental requirements. For example, every nation would have to be on track to meet the commitments they made under the Paris Climate Agreement. These and other preconditions, writes Edward Alden of the Council on Foreign Relations, seems meant to check “the wish list of every Democratic Party activist.” Its standards are so high, in fact, that even Warren says that “America itself does not meet many of these labor and environmental standards today.”]

"Somewhere unwritten poems wait, like lonely lakes not seen by any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