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에게 양파가 와서 '껍질 벗기기 내기'를 했어.

내기 방법은 서로 껍질을 한꺼풀씩 벗어서 껍질이 남은 쪽이 승리.


조국은 내기에 응했고 양파는 의기양양하게 내기를 시작했는데 어라?


양파는 자신은 껍질을 다 벗었는데 조국은 껍질이 아직 한참 남은거야.


그래서 양파는 분한 마음에 울면서 '졌다'하면서 내기장을 떠났어.


내기에 진 양파,

어느 논구석에서 껍질이 훨씬 많은 새로운 양파를 만드느라 땀 깨나 흘리고 있다네?

조국에게 멋지게 복수할 날을 기대하면서.....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