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사람 부산 형제복지원을 소설로 그려낼 수 있을까?

아나택시.

차라리 은희경이 그런 글을 쓸 수는 있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