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길동.


그는 '호부호형'의 표현을 할 것을 강력히 주장하여 관철시켰다.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