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이재영 기자]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프로그래머가 남긴 흔적을 찾아냈다며 다시 부정선거 근거를 피력했다
 
민경욱 의원은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부정선거를 획책한 프로그래머는 세상을 다 속인 줄로 알고 뿌듯했을 것이라며 공개적으로 자랑할 수 없는 일이기에 자기만 아는 표식을 무수한 숫자들의 조합에 흩뿌려 놓았다그걸 알아냈다고 주장했다.
 
민 의원은 이어 "배열한 숫자의 배열을 찾아내 2진법으로 푼 뒤 앞에 0을 붙여서 문자로 변환시켰더니 FOLLOW_THE_PARTY라는 구호가 나왔다"라며 "이런 문자 배열이 나올 수 있는 확률을 누가 계산해 달라그 확률이 1/10보다 낮다면 빙고"라고 썼다.
 
민 의원은 해당 구호가 영원히 당만 보고 간다는 중국 공산당 구호에서 따온 것이라고 해석했다그러면서 당성이 높은 중국공산당원 프로그래머가 개입했다는 증거라며 선거부정 과정의 중국과 내통설도 제기했다.
 
민 의원은 이날 오후3시 의정부지검 출두 통보를 받았다며 투표용지를 훔친 공범으로 구속시킬 수 있다면서 서둘러 증거를 공개한다는 취지로 페이스북 메시지를 올렸다.
 
해당 문구가 도출된 과정이 구체적으로 제시되지 않아 사실 여부를 판단하기는 어렵다따라서 이번에 제시한 근거에 대해서도 각계 의견이 분분할 것으로 전망된다다만기존에 민 의원이 빼박’ 물증이라고 제시했던 정황증거들에 비해서는 구체적인 면이 있다
 
민경욱 의원은 "이제 진상은 온 세계가 알게 돼 버렸다"라며 "(문구를)도출해낸 과정은 추후에 차근차근히 빠짐 없이 자세히 밝히겠다"고 끝을 맺었다.
 
미래통합당은 선거부정 여론과 선을 그으며 민경욱 의원과도 거리를 두는 상태다민 의원을 지지하는 네티즌들은 결정적 증거라며 해당 페이스북 내용을 널리 알리자고 댓글을 달고 있다한 네티즌은 해당 내용을 미국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에 전송했다고 알리는 등 SNS를 달구고 있다.

 
이재영 기자 leealive@etomato.com
<iframe src="http://www.mediacategory.com/servlet/adbnMobileBanner?from=&s=45855&cntad=3&cntsr=1&iwh=320_50&bntype=7" width="100%" height="50" frameborder="0" marginwidth="0" marginheight="0" scrolling="no" style="box-sizing: border-box; margin: 0px; padding: 0px; border-style: none;"></iframe>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