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론, 의견을 주신 분들의 의견은 '짜고치는 고스톱' 이라는 입장이었고 저도 그 입장에 동조하는 편인데 글쎼요..... 상황은 좀 미묘하게 돌아가네요.

이해찬 "조국 압수수색은 나라 어지럽히는 일…관계기관 협의도 안했다" 윤석열 검찰 비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8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의혹과 관련한 검찰의 전날 압수수색에 대해 "언론은 압수수색 과정을 취재하는데 (검찰이) 관계기관에 협의를 안 하는 전례 없는 행위가 벌어졌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인천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종료에도 한미동맹에는 문제가 없다고 주장한 뒤 "오히려 더 우려하는 것은 조 후보자 청문회를 앞두고 검찰이 전격·전방위적으로 서른군데 압수수색을 했다는 뉴스"라며 이같이 밝혔다.

집권당 대표가 관계기관과 사전 협의를 하지 않았다며 검찰 수사를 공개적으로 비판하고 나온 것은 이례적이다. 검찰은 전날 압수수색에 들어간 뒤 법무부에 사후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압수수색에 피의자들이 대비할 수 있어 보안을 유지하기 위한 차원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이 대표는 "(저는) 몰랐는데 언론이 취재했다. 이 점이 (지소미아 종료보다) 오히려 훨씬 더 나라를 어지럽게 하는 길이라는 생각을 안할 수 없다"며 "최고위가 끝나는 대로 돌아가 긴급한 대책을 세워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해찬이 지소미아 종료로 나라를 어지럽게 했다고 자뻑함. 내란죄 확정이요~


"검찰 개혁 방해? 조국 범죄 눈감는 게 개혁이냐"...여권 비난에 檢 내부 '냉소적'

이번 검찰의 압수 수색이 조 후보자에게 오히려 시간을 벌어주거나, 보호해주기 위한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서도 검찰 내부 반응은 냉소적이었다. 서울중앙지검 한 관계자는 "검찰이 보여주기 식으로 100명씩 동원해서 압수 수색을 나갈만큼 할일 없는 조직 같으냐"며 "20곳 넘게 압수 수색을 하려면 며칠 전부터 사전답사도 가고, 각 지방검찰청에 지원 요청도 해야하고, 보통 일이 아니다"고 말했다.

검찰 주변 반응도 차가웠다. 검사장 출신 변호사는 "적폐 운운하면서 검찰 개혁을 추진하겠다는 여당이 법 절차에 따라 진행되는 수사를 비난하는 것은 말이 안되지 않느냐"면서 "검찰이 정치적 중립을 지키는 방법은 법대로 수사하는 것 밖에 없다"고 말했다. 또 부장판사 출신 변호사는 "법원이 (압수 수색) 영장을 내어줬다면 최소한 범죄를 의심할만한 혐의점은 있다는 것"이라며 "후보자 보호하려다가 되려 여당이 역풍을 맞을 수 있다는 생각은 안 하는 것 같다"고 했다. 그는 "검찰이 청와대와 법무부에 보고를 사전에 했느냐, 사후에 했느냐를 놓고 왈가왈부 하는 것도 웃긴다"면서 "일선 판사들이 대법원에 보고한 것을 놓고 사법농단이라며 모두 구속시켜놨는데, 정권 실세가 수사대상이 되니 왜 미리 보고하지 않았다고 뭐라하는 격"이라고 말했다.


"檢 적폐 또 시작한다"는 이해찬에 검찰 반발…"중립성 저해 깊이 우려"

실제 검찰은 이번 압수수색을 앞두고 청와대나 법무부에도 사전보고를 하지 않는 등 최고 수준의 보안을 유지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 검찰 간부는 "검찰 내부에서도 정치적 사건으로 비칠까 고심이 크다"며 "이 대표의 발언이 되레 정권의 검찰에 대한 외압 아니냐"고 비판했다.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