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리화 기술은 이미 20년전에 처음 거론되었고 2004년에 상용화 된 기술입니다. 특별히 새로운 기술이 아니라는 것이죠. 그런데 이거 하나로 선진국에서 핵발전이 다시 주목받고 있다???? 지금 신규원전 추이를 보면 전혀 아닙니다만 왜 이런 소리가 나오는지 이해를 못하겠네요. 


유리화 기술은 폐기물의 사이즈를 획기적으로 줄이는 역활을 합니다. 대략적으로 1/20~ 1/30 정도입니다. 문제는 이걸 너무 쉽게 맹신한다는거죠. 사이즈가 줄었다고 모든게 해결 되느냐? 당연히 아닙니다. 유리화를 한다는 것은 녹여서 유리결정체로 만든다는 것인데 부피는 줄어들었지만 마찬가지로 폐기물저장소로 옮겨 보관합니다. 유리화를 하면 방사성 물질이 안정화 되긴 하지만 그건 가만히 놔주었을때 그런거고 산산히 부서지거나 변형이 왔을때는 당연히 위험합니다. 그냥 유리덩어리 취급을 할 수 없다는 것이죠. 결국에는 쌓입니다. 그 속도가 전보다 느려졌다 뿐 이것이 모든것을 해결할까요? 


과거 화석연료의 먼지가 지금은 얼마나 줄었다고 생각하시나요? 스모그 대재앙으로 사망자가 속출했던 런던스모그 때랑 비교하면 지금은 쾌적한 수준이죠. 그런데도 미세먼지로 시달리고 있습니다. 결국은 양을 감당할 수 없다는 뜻입니다. 폐기물의 양을 줄여서는 문제를 뒤로 미루는 결과 밖에 안됩니다. 결론은 한가지 입니다. 우리가 핵발전을 지속가능하게 하려면 지금의 화석연료의 미세먼지처럼 감당 할 수 있을 정도로 위험이 절대적으로 낮아져야 합니다. 유리화를 해도 굳이 폐기장을 짓지 않아도 그냥 유리처럼 보관하면 그만인 정도가 되면 모를까요. 그런데 그런 기술은 언제 개발이 될지 아무도 모릅니다. 지금 재처리 기술에 나라마다 수천억을 투자해도 아무도 성공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고준위 방폐장은 핀란드가 유일하게 건설에 성공했습니다. 그러니 원자력발전을 지속 가능하게 하고 싶다면 아예 방사성물질을 만들지 않는 기술이 필요하다는 겁니다. 그 이전에는 원자력은 다른 대체자를 기다리는 수단에 불구하고 그 시간이 이젠 얼마 남지 않았다는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