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on YouTube

우원재라는 사람의 유툽채널에서 발견한 영상입니다. 이 사람은 청년우파라 저랑 정치적인 성향이 많이 다르겠지만 그의 생각을 많이 접해보지 않았고 그래서 아직은 심하게 다른지 잘 모르겠어요. 현재 미국에 사는 듯합니다. 미국에 산다 하니 혹 성차별문제나 성소수자문제에서만은 진보적인 시각을 유지한다면 이런 우파 정말 맘에 드네요 ^^. 

영상 내용은 주진우에 관한 겁니다. 김어준이 워낙 음모론으로 설치고 다녀서 얘만 역겨워하다가 이쪽 부류는 쳐다도 안 보고 살았는데 주진우도 김어준 못지 않군요. 예전에 이런 애들 숭앙하는 문빠아짐들의 커뮤니티에서 지낼 때 주진우가 신변위협을 당한다며 걱정하던 모습을 봤어요. 저도 주진우나 김어준이 정말 신변위협을 당하고 사는 줄 알았었네요. 그런데 이 방송을 유심히 듣다보니 바보멍청이가 된 기분입니다. 

우원재는 아마 김어준보다 주진우가 더 역겨운 것 같습니다. 저는 그 마음이 이해가 가요. 나라의 비극 가지고 돈장사나 하는 김어준은 일단 인간으로 안 보는 걸 수도 있겠고 그나마 김어준은 아마추어라고 생각하는 거겠죠. 그치만 주진우는 <시사인>의 기자입니다. <시사인>에서 북한전문가로 통하는 남문희 기자(제가 참 좋아하는 분입니다)와 페북활동으로 잘 알려져 있는 이종태 기자도 주진우와 같은 레벨의 언론인이군요. 이 언론인이라는 인간 주진우의 언행이 유툽에 이렇게 나옵니다. 

박근혜 정권 때 본인이 탐사보도 활동을 하는 도중 무서운 일을 많이 당했다고 합니다. 그런데 정권이 바뀌고 나자 이런 일이 완전
히 사라졌다는 겁니다. 그 무서운 일이 뭐냐고요? 미행과 거주지 침입을 당했답니다. 미행당할 때는 괴한이 본인을 겁주기 위해 일부러 앞에 와서 서 있기까지 했다고 합니다. 혼자 쓰는 집인데 책장이 옮겨져 있고, 창문이 열려있었다고 합니다. 이 어처구니 없는 소리를 옆에서 듣고 있던 가수 이승환 씨는, 여기에 맞장구를 치면서 누군가가 주진우 씨의 차에 총을 쏴서 유리창에 총알구멍이 난 적도 있었다고 부연합니다. 제수씨와 같이 걸어가는데 갑자기 인도 쪽으로 차가 뛰어든 적도 있었다고 증언하더군요. 여기에 주진우 씨는 밤길에 덤프트럭이 본인 차를 박으려고 한 적도 있었다면서, 자기가 기자 중 가장 크고 튼튼한 차를 타고 다니는 이유라고 말합니다. 백 번 양보해서, 주진우 씨가 과거에 했던 온갖 거짓말들을 완전히 배제하고 이 이야기를 듣는다고 해도 여전히 납득이 안 됩니다. TV방송에 나와서 본인이 미행, 도청, 거주지 침입 등을 당했고, 심지어 차량 총기 저격, 덤프트럭 돌진 같은 암살 위협까지 당했다고 말하려면, 하다 못해 최소한 물증 비슷한 거라도 가져 나와야 할 거 아닙니까?

...


주진우 씨의 주장이 허언임을 확신하는 이유가 있습니다. 널리고 널린 게 차량 블랙박스고, CCTV입니다. 아니 하다 못해 본인 주머니에 있었을 스마트폰에도 카메라가 있습니다. 왜 확실한 증거를 안 남겼습니까? 주진우 씨, 당신은 없는 의혹도 만들어내고, 눈덩이처럼 부풀려서 음모론으로 만들고, 소위 ‘뇌피셜’을 탐사보도랍시고 떠들어대던 사람 아닙니까? 그런 당신이 정말 그렇게 끔찍한 일을 당했다면, 집 앞 CCTV영상, 집 근처 블랙박스 영상, 아니 하다 못해 본인 카메라 녹화 영상 하나만 공개해도 대특종이 될텐데, 왜 가만있었습니까? 게다가 지금 문재인 정권은 이전 정권 관계자에 대한 숙청에 미쳐있는데 왜 수사를 의뢰를 하지 않습니까? 


이 외에도 더 있으니 들어 보시구요. 청와대에서 섹스테이프가 나올 것이라 주장한 적도 있지요. 까먹고 있었는데 상기해보니 이런 인간이 공중파 시사프로그램을 맡고 있어요. 김어준도 마찬가지고요. 대한민국은 반지성주의가 이렇게나 판치는데 졸지에 선진국인 희한한 나라예요. 이 글의 분류가 사회인 이유는 정치에 한한 현상이 아니고 우리 사회 전체를 좀먹는 현상이기 때문입니다.      


 

"Somewhere unwritten poems wait, like lonely lakes not seen by any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