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 아무리 논의를 한다고는 하지만 신속 처리법안으로 지정을 하려면 해당되는 법안의 내용이나 골격은 언론이나 정당이 설명해야하는데 아마 소수를 빼고는 그 내용을 잘 모를 것이다.
공수처법도 알맹이가 빠지거나 옥상옥인 경우가 많으며 사실 오늘 날 정치적 입김문제를 제외하면 지위가 높다고해서 사법을 피할 수 없는 것이 현실이다.
대법원장도 수사 재판받고 문제는 법원에서 봐주기 판결이 문제인데 공수처 만들어도 이것은 해결이 안된다.
따라서 지금 우리나라에 공수처가 필요하지 않다는 것이 내 생각이다,
무슨 후진국이라서 높은 사람은 검 경이 수사도 못하는 것도 아니고

간단하다
경찰이 검사를 수사할 수 있게하면 된다
민주정치의 원리는 각 기관간의 견제와 균형이 핵심이다.

그런데 조정되는 검경 수사권 관련 조항들이 이러한 원칙에 충실한지 부작용은 없는지 깊이 살펴야하는데 사개특위 위원인 조응천 의원이 이에 대한 문제점을 지적하였는데 공감이 간다.
내 생각은
1. 경찰에게 수사권과 종결권을 준다
2. 정보와 수사기능을 경찰이 가지는 문제는 지금도 그렇게하고 견제장치를 마련하거나 검찰이 감독하게 하면 된다.
3. 검찰은 경찰 수사에 근거를 갖춘 문제제기에 대하여 직접 수사할 수 있게 하면 인권보장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