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시마 원전사고와 관련된 실제 피해자수는 감추어져 있다.

왜냐하면, "特定秘密の保護に関する法律(특정비밀보호에 관한 법률)"이 2013년 12월 6일 제185회 국회를 통과하고 같은 해 12월 13일 공포되어 2014년 12월 10일에 시행되었기 때문이다,


법 전문은 여기를 클릭하여 참조하시고 (마우스 오른쪽 버튼을 누르면 한국말 번역 선택이 가능한데 뭐, 거칠지만 한국말 번역본을 봐도 뜻을 이해하는데는 지장없음) 이 법 때문에 일본의 언론자유 지수가 72위로 급하락했다고 함.


그러니까 2020년 올림픽을 여는 일본으로서는 일본 후쿠오카 원전사고를 더 이상 이슈가 되지 않게 보도통제해야 할 필요를 느꼈고 그래서 '센카쿠 열도 어선 충돌 동영상이 인터넷에서 폭로되어' 겸사겸사 통과된 법이 바로 저 법임.



이건 마치, 미국에서 발생한 ‘리크 게이트’와 관련해, '뉴욕타임즈'의 주디스 밀러 기자가 취재원 보호를 위해 취재원을 밝히지 않자 미국 법정에서 '국가 안보와 관련된 사항은 취재원 보호를 인정하지 않는다'며 주디스 밀러 기자를 유죄선고한 것과 반대의 적용.


즉, 국가 이익을 위해서라면 보도통제도 충분히 할 수 있다는 아주 극악한 법률인데 어쨌든 아직도 후쿠오카 및 일본 전역에서는 진실을 밝히기 위한 시위가 일어나고 있다는데 어쨌든 요점은,



"特定秘密の保護に関する法律(특정비밀보호에 관한 법률)" 때문에 후쿠오카 원전사고 피해자는 얼마인지 '보도통제' 때문에 알 수가 없음. 그러니 이런 것도 모르고 '후쿠오카 원전 사고가 났음에도 원전 피폭으로 인한 인명피해는 없었으니 원전은 안전'이라는 희대의 개소리는 하지 말길,




아, 나는 원전 찬성론자도 반대론자도 아님. 누누히 주장했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원전이 안전하게 관리되고 있는지' 투명한 공개가 필요한 것임. 국민들이 원전에 대하여 불안하게 생각하는 것도 결국 역대정권에서 '원전 관리를 허술하게 했기 떄문' 아님? 특히, 한수원 납품 비리에 대하여 깨끗하게 청산되지 않고 슬그머니 넘어간 장면은 국민들의 원전에 대한 불안감을 증폭시키고 선동에 쉽게 넘어가게 만들어 버림.



뭐, 독일의 경우 탈원전하면서 석탄발전량을 늘리고 있다는데 그로 인한 CO2배출 등 '교토협정서'는 유명무실해지고 있고 독일에 대한 비난도 점차 증가하고 있는데 글쎄? '탈원전'이 과연 최고의 자연보호인지 또한 최고의 안전한 것인지는 회의적임.


중요한 것은 역대정권도 그렇고 현 문국쌍 정권도 그렇고 '원전과 국민 이익 상관 관계는 도외시'하고 순전히 자기들 정권 입맛에만 맞는 정책을 쓰고 있다는 것임.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