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속담에 '중매를 잘하면 술이 석잔, 못하면 빰이 세 대'라고 했다.


문국쌍이 정말 김정은과 트럼프의 중매는 잘했다.

이건 상찬해줘도 된다.


그런데 Albina님 글에 의하면 문국쌍이 허접하게 굴은 모양이다.

이걸, 한자 4자 성어로 낭중지추라고 하면 알맞을 것 같다.


낭중지추 (囊中之錐)............. 가 아니라 낭중지추 (囊中之醜) 말이다.


다음 대통령부터는 최소한 남의 말을 이해하는 능력을 가진 대통령이 당선되었으면 한다.


폐비박씨............ 그리고 문국쌍....

뭐, 개돼지들이 뽑은 대통령들이니 오죽하겠느냐마는.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