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중재파 5명(박주선 주승용 김동철 황주홍 이용호) "민평당은 안 간다" 합의
안철수에 중재안 수용 압박, 민평당 동력 약해질 듯
http://naver.me/5deXeKOJ

- 극히 주관적인 내 감은 이러하다. 애초에 분당은 불가능했으니, 민평당 창당도 결국 불발탄이 될 가능성이 높다. 
이른바 중재파 5인의 "민평당은 안 간다" 합의도 '해뜨기 직전이 가장 어둡다'는 격언과 상통한다. 
그렇다면 오히려 안철수 대표는(설사 이후에 서울시장 선거에 출마하는 상황을 맞을지라도) 유승민 대표의 공동대표 제안을 역으로 진지하게 고민해볼 필요가 있다(통합이 '온전히 완결될 때까지'라는 조건으로 '백의종군' 카드는 접어놓고서)고 보고, 극적인 해결은 그런 바탕에서 일어날지도 모른다. 나는 '책임지는 리더십' 차원에서 공동대표를 찬성하는 입장이다. 
정치? 정치는 상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