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35년 하버드 대학 법대는 을사조약은 무효라는 법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하버드 법대에서 그런 걸론을 내린 이유는 바로 조약에 필요한 ‘위임’, ‘조인’,  ‘비준’의 절차가 없기 때문이다.

이 하버드 법대의 결론을 받아 동년 1935년 유엔 연맹은 동일한 결론을 내렸으며 국제법 전문가 25명이 참여한 ILC 국제법위원회에서 작성한 보고서를 토대로 1963년 UN에서 만장일치로 채택되었다.


이 것에 의하여 한국에서는 을사조약은 을사늑약으로 바꾸어 부르게 되었고 이를 바탕으로 미국은 위안부 문제에 대하여 그들 국회에서 그런 결정을 내린 것이다.


물론, 쟁점은 여전히 남아있다. 그리고 한일 법학자들은 '을사늑약이냐? 을사조약이냐?'라는 것을 가지고 논쟁 중인데 최소한 현재까지의 기준으로만 본다면 이미 언급한 것처럼 일본은 식민지의 여성들을, 설사 자발적이라고 하더라도, 일본 국가는 C급 전범 국가이며 만일, 일본의 주장대로 을사조약이라고 한다면 당시 조선식민지 주민도 비록 2급 국민의 대접을 받았을지언정 엄연한 일본의 국민이므로 국가범죄에 해당하며 따라서 배상을 해야 한다.


뭐, 아크로가 한 어그로에 낚여서 파닥거리는거야 아크로의 오랜 전통이자 종특이니까 그건 관심도 없고 내가 관심을 가지는 것은 다른 것에 있다.


20만명의 위안부......................................

전원 강제로 위안부가 되었다고 가정을 하거나 또는 당시 광고에 의하여 속아서 위안부가 되었거나 한 집단은 이 논란에서 빠져 있다는 것이다.


그 것은 바로 이 20만명의 위안부를 장발을 하건, 모집을 하건 분명히 조선인의 부역이 개입되어 있을 것이라는 이야기다. 그런데 '을사조약, 늑약 논란' 그리고 '위안부 강제성 여부' 논란에서 이 조선 부역인들은 항상 빠져있다는 것이다.


하다 못해 일본의 경우에도 위안부를 모집하는데 부역했다가 양심선언한 사람이 몇 있었다. 물론, 양심선언한 일본인의 처지와 조선에서 위안부 관련 부역질을 한 조선인의 처지는 분명 다르다.


그런데 이승만 정권에서도 논란이 되었던 친일파 논쟁이, 이 위안부 관련 부역질을 한 조선인에 대하여는 언급조차 없었다는 것이다. 강제건 자발적이건 군부대가 직접 나서지는 않았을 것이다. 그리고 군부대가 나섰다고 하더라도 그건 일부지역에 국한되었을 뿐 부역을 한 조선인들이 위안부 관련한 주요 관련 인물일 것이다.


그들은 어디에 있을까? 그들이 한명도 없었다는 것은 일본 군부대가 직접 나섰거나 일본 민간인이 나섰다는 이야기인데 이미 말한 것처럼 일본 군부대가 직접 나서지는 않았을 것 같다. 그리고 당시 조선식민지인의 정서 상 일본 민간인에 대한 신뢰도를 유추해볼 때 일본 민간인이 나섰을 가능성도 낮아 보인다. 설사, 그렇다고 하더라도 적지 않은 조선인들이 위안부 부역에 나섰을 것은 자명하다.



도대체 그들은 어디에 있을까? 위안부 논란에서 감쪽같이 사라진 그들 말이다. 원래 없었던 것일까?


확실한 것은, 대한민국이 뭔가 기록하고 정리하는데는 무지 서툴다는 것이다.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