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의 가장 심각한 점이 이거죠. 주변 사람들이 남아나지 않는다는 것. 문재인이 보좌관을 단 한명도  바꾸지 않을 동안 23명을 갈아치웠고 대부분 당으로 들어갔다는 해명도 거짓이었죠.


시사인 박지원 인터뷰를 보면 

박지원 "최근에 한 3일 (문 후보 공격을) 안 했더니 안 후보가 전화해서 ‘선배님 안 하니까 안 되겠습니다’ 하더라"


네거티브의 본원이 안철수였던거죠. 그러고선 티비에 나와 입에 침도 뭍히지 않고 네거티브 하지 말자고 합니다.

공약과 관련한 말바꾸기도 많죠. 심지어 1년전 기사를 수정하는 꼼꼼함도 보여줍니다.가카를 보는 줄.

안철수 기사수정 으로 검색하면 다 나옵니다. 모르는 분들은 검색해 보세요.


고용정보원 권양숙 9촌건은 또  뭔가요. 정동영 비서관 7촌건 기억 나시죠? 문재인 9촌도 아닌 권양숙 9촌이라니 이게 새정치인가요?


오늘자 한겨레를 보면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포괄임금제를 ‘악제’로 간주하며 법 개정과 근로감독 강화를 공약했으나, 그가 세운 보안회사 안랩이 2017년 연봉계약 때는 물론 지난 수십년 포괄임금제를 앞세워 온 것으로 파악돼 논란이 예상된다. 공약 취지대로, 안랩 직원들이 장시간노동·임금착취 등에 노출되었을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포괄임금제를 금지시키겠다고 공약한 상태다. '


말문이 막히는군요. 차라리 유승민을 지지하겠습니다. 경제에 관한 한 유승민이 훨씬 전문가죠. 햇볕정책을 자신있게 내세우지 못하는 안철수 후보나 유승민의 대북정책 차이점도 모르겠고. 지지율 2위 후보의 수준이 이 정도라니 참으로 암담할 따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