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아들 문준용만 특혜 채용이 아니라 아예 통째로 권력층 자녀들 특혜 채용 창구로 이용이 되었네요
이런데도 문재인이 지지율 1등이라니?

<기 자 회 견 문>

고용정보원 ‘문준용’식 특혜채용 10여건 발견
영부인 친척, 중노위원장 자녀, 청와대 직원 등 특혜채용 의혹 확인
“나는 이런 백으로 신의직장에 입사했다”명단 공개

권재철 초대 한국고용정보원장 재임시절
(2006.03~ 2008.07) 문준용씨와 비슷한 방식으로 특혜 채용된 사례 10여건이 발견되
었다.

국민의당이 확인한 바에 따르면, 문재인 후보
의 아들 문준용씨를 비롯해 영부인의 친척 5급 권모씨, 대통령비서실 출신 1급 황모씨,청와
대 행정관 출신 4급 정모씨, 5급 박모씨, 노동
부 과장의 딸 5급 권모씨, 중앙노동위원회
위원장의 딸 5급 이모씨, 기획예산처 사무관
의 부인 3급 지모씨 등이 특별한 배경을 바탕
으로 고용정보원에 채용되었다.

또한 금융권 퇴직자 출신으로 권재철 원장의 친구 3급 이모씨와 친구 아들 이모씨도 특혜
채용 의혹자 명단에 포함되어 있다.

이 가운데 전직 청와대 비서실 기획조정실장, 노동교육원 사무총장이었던 황모씨를 권재철 원장이 1급으로 데려와 권원장의 인사전횡을 방어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황모씨는 2007년 문준용 취업특혜 의혹에 대한 노동부 감사결
과 채용절차 부실 운용으로 견책 처분을 받았
다.

권재철씨의 친구 아들로 알려진 이모씨는 고
용정보원 정규직원이 아니었음에도 홍보실 차장 행세를 하고 다녔다. 당시 권재철 원장은 이모씨를 정규직으로 채용하려 했으나 전과기
록이 있어 인사팀으로부터 불가하다는 통보를 받았다. 그러자 권 원장은 H회사에 억지용역
을 주고, 이모씨를 H회사의 용역책임자로 임
명해 고용정보원에 파견근무를 하도록하였다. 
이모씨는 이렇게 수년간 고용정보원에서 홍보실 차장으로 위장근무를 하였던 것이다.

2006년 3월 한국산업인력관리공단에서 분리된 고용정보원은 권재철 원장 재임시절 2년간 총 89명(1급 3명, 2급 9명, 3급 22명, 4급 7명, 5급 47명, 6급 1명)이 신규채용
되었다.

이 가운데 현재 의혹이 제기된 9명을 제외하고
도 상당수가 청탁 등을 통해 특혜채용되었을 것으로 보인다. 추가 제보가 확인되는 데로 공
개하도록 하겠다.

국민의당은 복수의 제보자로부터 권재철 원장 재임시절 정상적인 공개채용을 통해 입사한 사람은 거의 없었다는 것을 확인하였다. 특혜 채용자를 내정한 뒤, 그 사람을 채용하기 위한 요식행위로 채용절차를 밟았다는 것이다.

문준용과 김희대 역시 2016년 12월, 내부 전산직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하기 위한 일반직 5급(약간명, 전산기술직 경력자 우대) 채용공고에 끼워넣기 식으로 특혜채용 되었다
는 것이다.

결국 문준용과 김희대의 특혜채용으로 일부 전산 계약직원의 정규직 전환이 이루어지지 못했다. 또한 ‘신의직장’이라 불리는 공기업의 취업하기 위해 최소 3-4년간을 준비하는 수
십만명의 취업준비생들의 꿈을 앗아가 버렸
다.

문재인 후보는 2007년 노동부 감사로 모든 의혹이 해소되었다는 식의 거짓말을 하고 있
다.

권재철씨의 인사전횡은 권력실세 아들의 특혜 의혹을 넘어 ‘권력형 집단 비리사건’으로 비화
되고 있다.

국민의당은 참여정부 시절 고용정보원을 통한 취업특혜 농단사건을 끝까지 파헤쳐 그 진상
을 밝히고, 반드시 관련자들의 책임을 물을 것
이다.

2017년 4월 24일

국민의당 선대위 공명선거추진단장 이 용 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