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의 후안무치한 발언에 이제 대응해야 합니다. 동해 바다에 처넣어도 시원찮을 쓰레기 새끼들. 그리고 지난 탄핵 정국에서 박지원에 대한 마타도어도 정산해야죠.


동반성장연구소장 정운찬이 토론을 제의했군요. 이런 토론 많이 되어야 합니다. 지난 대선에서 제가 3자 대결에서 박근혜 3등 시키는 방법과 같은 맥락인데 어버버할 줄 밖에 할 줄 모르는 닭대가리 문재인을 객관화 시켜 떨어뜨리는거죠. 정말, 이런 새끼 대통령 되면 대한민국 망하고 설사 망하지 않더라도 대한민국의 수치입니다.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는 31일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자신의 저서에서 2012년 대선 당시 안 전 대표의 미국행에 대해 언급한 것과 관련, "힐러리 클린턴이 버니 샌더스 때문에 선거에서 졌다고 탓했느냐. 어처구니 없다"고 일갈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서울 한강로 무한창의협력공간을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그쪽에서 비판하는 것 중 하나가 흔쾌히 안 도와줘서 졌다는 것인데 인류역사상 누가 안 도와줘서 졌다는 말은 처음 듣는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전 대표는 지난 17일 출간한 대담집에서 '안 전 대표가 2012년 대선 당시 미국으로 가지 않았다면 하는 아쉬움을 표현하는 사람이 많다'는 질문에 "그런 식의 아쉬움들, 이랬더라면 저랬더라면 하는 많은 아쉬움들이 있지만 알 수는 없죠"라고, '왜 함께하자고 붙잡지 못했느냐'는 질문에는 "제가 안철수 의원이 아니니까 그 이유는 알 수 없죠. 그건 그분의 몫 아니겠습니까"라고 답한 바 있다. 

안 전 대표는 "선거는 본인 실력으로 당선되는 것"이라면서도 "40여회 이상의 전국유세와 3회의 공동유세가 흔쾌하지 않다는 말이냐"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이에 대해 문 전 대표가 본인의 생각을 직접 밝히길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문 전 대표가 2013년 저서에서는 안 전 대표에 대해 '열심히 지원했다. 기존의 여의도 방식과 달라 소극적이란 말을 들었지만 자신의 스타일로 최선을 다해줬다고 생각한다.

 선거 당일 출국하는 것도 사전에 연락해줬고 필요할 경우의 연락 채널도 알려줬다'고 밝혔지만 이번 대담집에서는 관련 내용이 바뀌었다는 게 안 전 대표 측 주장이다.
 
안 전 대표는 이어 문 전 대표가 '반문연대는 정권교체를 반대하는 연대'라고 비판한 데 대해서도 "본인만 정권교체라고 생각하는 교만함이 묻어나오는 표현"이라고 꼬집었다. 

한편 이날 정운찬 동반성장연구소 이사장이 대권주자 긴급 경제현안 토론회를 제안한 데 대해서는 "어제(30일) 만나 함께 토론하는 기회를 갖자고 이야기를 나눴다"고 화답의 뜻을 전했다. 

(출처는 여기를 클릭)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