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영진 주) 본 발제글 이전에 해당 주제에 대해 논의된 발제글은 다음과 같습니다.

대한민국은 삼성공화국 - 탄핵과 대선으로 가는 과정을 통해서 누가 가장 이득을 보고 있을까 by 비행소년님 (발단글)

재벌 사랑이 애국인 이상한 나라, 한국 by 한그루님

혁명분자들의 망동이 점입가경 입니다. by 바스티아님 (발제글 내용은 연관성이 적으나 댓글에서는 동일 주제로 논의가 진행됨)

국민연금 합병 비율 관련해서 비행소년님께... by 한그루님

--------------------------------------------------------------------------------------------------------------------------------------------------------------------------


자, 안티노님, 한수 배워보죠.
그림-003.gif

상기는 합병 당시 국민연금의 제일모직 및 삼성물산의 주식 보유 현황입니다. 이런 조건에서 국민연금이 취해야 할 최선의 전략을 설명해주셨으면 합니다. 만일, 설명이 없으시면 부족하나마 제가 설명해 드리죠. (솔직히, 주식과 같은 숫자들은 많이 약한데 공부도 할겸, 한번 해보죠)


원본)

국민연금은 합병 주총에 앞서 주주명부가 확정된 작년 6월11일 기준 제일모직 4.8%(주식 653만5천240주), 물산 11.21%(1천751만6천490주)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었다. 당시 평가금액으로는 각각 1조1천763억원, 1조2천209억원 규모다. 리서치팀이 내부적으로 산정한 합병비율은 1대0.46. 삼성 측의 1대0.35와는 합병 이후 지분율에서 0.44%포인트가 발생한다.
(출처는 여기를 클릭)



추가 :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관련 한화증권 보고서 - 이 사장이 해고되어 이번 청문회에 출석했었죠? (링크는 여기를 클릭)

5월 25일 :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발표
6월 11일 : 국민연금의 삼성물산 지분 11.21% (본문 인용)
6월 15일 : 한화증권 보고서에서는 삼성물산 지분이 10.2%라고 되어 있다.

그림-016.gif

검증 사항
2015년 4월~6월까지의 삼성물산 주가 확인
2015년 5월 25일자 국민연금의 삼성물산 지분 확인
합병 시의 국민연금의 삼성물산 지분과 한화증권의 지분율 차이 이유

추가 : 엘리엇의 주장과 그 상세 프리젠테이션 자료

엘리엇은 함께 발표한 입장문을 통해 "삼성그룹의 지배구조 개편 필요성에 대해 인지하고 이를 지지하지만 그에 수반되는 계획이나 절차는 기업지배구조 기준을 반드시 준수해야 한다"며 "합병안이 삼성물산 주주들에게 심각하게 불공정하다는 기존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출처는 여기를 클릭)

상세 설명 : http://www.fairdealforsct.com/20150626Present/ <-- 상세사항은 읽어볼 예정임.


(추가 :  잠시 짬을 내서 한화증권 보고서를 첨부합니다. 국민연금의 삼성물산 주식을 팔았다는 주장은 한화증권 보고서를보면 사실로 판명이 됩니다. 그 내용은 하단에 정리해 놓았습니다. 한화증권 보고서는 링크를 시켰고요. 왜 팔았는지는 논점 중 하나이며 논쟁 중 밝혀질 것입니다.

비행소년님과 devissage의 지적은 감사드리고 맞는 이야기이고 저 역시  포커스는 합병 과정에서의 불법 여부를 밝히는 것입니다.)




--------------------------------------------------------------------------------------------------------------------------------------------------------------------------

(운영진 주) 본 발제글 이후에 해당 주제에 대해 논의된 발제글은 다음과 같습니다.

국민연금이 그럴 수도 있지요~ by 안티노님

기업 합병할 때 벌어지는 일 - 누가 승자일까? by 비행소년님

비행소년 님께...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관련해서... by 바스티아님

국민연금의 'SK 합병'과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에서의 이중적인 태도 by 한그루님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