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001&oid=008&aid=0004181914


클럽 버닝썬을 둘러싼 논란이 한 달이 넘도록 연일 더 확산되고 있다. 단순 폭행 신고로 시작된 이후, 경찰 유착 의혹, 성범죄와 마약 투약 의혹, 클럽 사내이사로 재직한 가수 승리(본명 이승리·30)씨의 성접대 의혹 등이 연달아 불거지면서 일파만파 커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