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namu.wiki/w/%EC%A3%BC%EB%82%A8%EB%A7%88%EC%9D%84%20%EC%B4%9D%EA%B2%A9%EC%82%AC%EA%B1%B4

끔찍하군요.. 정보가 너무 많으면 오히려 앎에 소홀하게 되는데 우연히 이걸 읽게 됐어요. 

'1980년 5월 23일 5.18 광주 민주화 운동 당시 계엄군은 광주 곳곳에서 학살을 자행하였는데, 주남마을은 광주에서 화순으로 나가는 길목에 있었기 때문에 광주로 들어오거나 나가려는 차량을 차단하려는 계엄군의 주둔지가 되었다.

5월 23일 오전, 화순으로 향하던 미니버스에 계엄군이 총격을 가해서 총 18명중 15명을 사살하고 이 중에서 남은 사람 3명 중 중상자 2명을 공수대원이 데리고 가자, 상급자로부터 '왜 데려왔냐, 처리하라'는 명령을 받고 인근 야산으로 끌고가 총살하여 암매장하였다. 이 사실은 유일한 생존자 홍금숙 씨와 7공수여단 출신 최영신 씨가 주남마을 총격사건의 진실을 증언하면서 밝혀진 부분이다.

유일한 생존자 1명인 홍금숙은[1] 88년 청문회에 증인 신분으로 참석했다.
"저희들이 차에서 살려달라고, 여학생들이 몇 명 있었거든요
살려달라고 손을 흔들고 그러는데도 계속 총알이 날아오고
(중략)
대검을 탁 들이대면서 하는 말이
'너도 유방 하나 잘리고 싶냐' 그러더라고요 "

88년 광주 청문회에서 나온 증언 中

당시 숨진 사람들의 몸에는 모두 M16 소총 총알이 박혀있었고 몇몇 시신에는 총검에 찔린 상처도 발견된 걸로 보아 확인사살이 이뤄진 걸로 보인다.

17명이라는 전투교육사령부 상황일지와는 다르게 광주시 조사에선 11명으로 나와있다. 끌려간 2명을 제외한 4명의 시신은 어디로 간걸까? 주민들의 증언에 따르면 총격사건이 더 있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11명의 사망자 사건은 오전 9시, 17명인 사건은 정오쯤에 일어난 것으로 파악되며 두 사건 장소는 약 500미터 거리를 두고있다. '

맨 마지막 글이 이겁니다. '한편 현장 지휘관 증언은 폭도들이 총격을 하며 돌진해와서 발포로 진압했다고 주장한다. 그의 주장대로라면 비무장한 시민들이 버스에서 총격을 하며 돌진해 왔다는 것이다.' 꼴통들은 이 사건에 대해 어떤 음모론을 꾸며댈까요.  

"Somewhere unwritten poems wait, like lonely lakes not seen by any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