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사회 게시판

글 수 19,759

정치인 노무현의 비극적 최후에는 나 역시 가슴이 아프다. 그날 시청에서의 장례식과 노제에 함께 하면서, 부산에서부터 동향인으로 호감을 갖고 지지했었지만, 막상 참여정부 때는 반민중적 정책마다 누구보다 앞서 그의 반대편에 섰던 과거사 때문에 죄책감이 들만큼 더욱 미안하고 가슴 아팠었다.


하지만 팬덤이 아닌 정파집단으로 친노가 단지 '그분을 지키지 못한 자책감'에서 우울증에 시달린다는 손혜원 당선자의 표현은 측은하기에 앞서 딱하고도 민망하다. 그들이 진정으로 자신을 되돌아보면서 성찰해야할 것은 정치인 노무현이란 '사람'을 못 지킨 것에 대한 것이 아니라 그가 생전에 온 삶을 다해 지향하고 추구했던 탈지역주의 곧 국민 통합 정신을 과연 자신들이 지키려고 하고 있는가에 대한 반성이어야할 것이다. 곧 노무현이란 '사람'보다 그가 지녔던 열린 '정신'을 현실 정치 현장에서 지키고 실천하는데 최선을 다해 노력하는 것이 옳다. 심지어 정치인 노무현은 새누리세력의 집권을 막기 위해 CEO출신 보수 정치인 정몽준 후보와 손 잡기까지 했던 것 아닌가. 그럴 때 참여정부와 노무현 사후 그들이 보인 계파 이기주의적인 자폐적 행태들은 오히려 노무현 정신에 먹칠하는 것이었다.


그들이 국리민복을 추구하는 정파집단이라면 지금이라도 팬덤 수준의 미성숙한 행태와 자신들의 정파 이익만 맹목적으로 추구하는 '짓'에서 하루빨리 벗어나, 새누리당세력의 장기집권으로 도탄지경에 처한 우리 사회 민중 이익을 수호하고 도모하는 차원에서라도 (지금의 새누리당 세력이 주축인) 수구세력의 집권을 막는 공동목표 그 길에 선공후사의 통 큰 마음으로 함께하면서 협력해야할 것이다.


손혜원 "'친노' 우울증, 그분을 지키지 못한 자책감서 나왔다"

http://media.daum.net/politics/others/newsview?newsid=20160506104953021

댓글
2016.05.09 13:32:23
id: 비행소년비행소년

맞는 말씀이십니다. 정치는 사람이 아니라 가치와 정신을 따라 가야하는 것입니다. 지금의 친노들은 어떤 가치와 정신을 지키고 있는 지는 잘 모르겠는데, 다만 관장사만 잘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번호
글쓴이
공지 운영진 아크로 성격에 대한 운영자 입장 6
운영자2
2012-02-28 1273947
공지 운영진 정치사회 게시판의 성격
id: 운영자4운영자4
2012-12-20 1395322
공지 운영진 준회원 승급에 대한 안내 말씀
id: 운영자4운영자4
2013-04-29 1336600
공지 운영진 단순링크나 독백식의 글 이동조치에 관해 (18.03.12 수정)
id: 운영자4운영자4
2013-06-29 1255030
공지 운영진 유투브 동영상 삽입방법입니다 imagefile
id: 운영자3운영자3
2017-03-08 173071
16839 사회 흑산도 여교사 윤간과 근대화의 문제 16
id: 미투라고라미투라고라
2016-06-07 4049
16838 경제 스위스 국민들의 생각은 우리와 달랐다. 20
id: 바스티아바스티아
2016-06-06 3228
16837 정치 박근혜와 문재인의 연출력 비교.jpg 3 imagefile
id: 위키릭스위키릭스
2016-06-03 3823
16836 사회 간디, 마을 스와라지 제9회, 마을 스와라지의 기본원칙들 image
id: 온땅에온땅에
2016-06-03 4008
16835 사회 대한민국에서 '인문학 카피캣들'이 설친 결과
id: 한그루한그루
2016-06-03 3547
16834 정치 김영란법 통과때 문재인은 박수도 안 쳤다 1
id: 위키릭스위키릭스
2016-06-03 3115
16833 사회 '철피아'
id: 한그루한그루
2016-06-03 2799
16832 정치 국민의당 전북의원들..삼성, 새만금 투자계획 이행하라는데
id: 따따블따따블
2016-06-02 2853
16831 경제 경제적 측면에서 역대 최악의 정권은 어느 정권일까?
id: 한그루한그루
2016-06-02 2845
16830 경제 700조에 달하는 기업의 사내 유보금을 현금으로 생각하는 멍청이들 6
id: 흐르는 강물흐르는 강물
2016-06-02 3958
16829 경제 경상도 독식이 가져올 파국적 한국의 미래 29
id: 확인의결과확인의결과
2016-06-02 4080
16828 사회 이번 구의역 사건은 운동권 철밥통 만들기의 여파이고 박지원만 제대로 짚었더군요 4 imagefile
id: 한그루한그루
2016-06-01 3456
16827 정치 세비 반납에 숨겨진 밥그릇 계산
id: 위키릭스위키릭스
2016-06-01 2792
16826 사회 프레시안 기고 [ 10대 비정규직은 혼자 죽고, 50대 정규직은 셋이서...]
id: 미투라고라미투라고라
2016-06-01 2754
16825 사회 구의역 스크린 도어 사건의 본질 4
id: 바스티아바스티아
2016-06-01 3055
16824 사회 닭과 알의 문제 2
id: 곰방대곰방대
2016-05-31 2803
16823 사회 구의역 희생자 어머니, 통곡의 기자회견 "굶어가며 일한 아들 원통함 풀어달라" 1
id: 정중규정중규
2016-05-31 2935
16822 정치 문재인 지지자들이 박근혜 지지자들을 비웃을 수 없는 이유 11
id: 한그루한그루
2016-05-31 3497
16821 정치 [영상] 반기문 순방중 바그다드에서 박격포 터져 1 movie
id: 위키릭스위키릭스
2016-05-31 2859
16820 사회 "왜 우리에겐 코빈·샌더스가 없는 거야"..독일 좌파의 탄식
id: 정중규정중규
2016-05-30 2886
16819 사회 이제 야구판의 깨시민들조차 '팩트창조'를 하는군요 imagefile
id: 한그루한그루
2016-05-30 2827
16818 사회 "엄마, 나 지난 밤에 성관계를 맺었어"라고 13세 딸이 말한다면? 8
id: 한그루한그루
2016-05-30 4507
16817 사회 흔한 깨시민들과 김성근 감독의 관계 imagefile
id: 한그루한그루
2016-05-29 2896
16816 정치 우리 사회를 인간답게 재구조화하는 사회적 합의 이끌어낼 뉴리더십 요구되는 시점
id: 정중규정중규
2016-05-29 2912
16815 정치 미친 박근혜, 너무도 한심한 박근혜 정권 8 imagefile
id: 한그루한그루
2016-05-29 4067
16814 사회 어떤 소시오패스 2 imagefile
id: 한그루한그루
2016-05-29 2836
16813 정치 통진당 살려준 더민당 문재인 imagefile
id: 위키릭스위키릭스
2016-05-28 2817
16812 정치 종편보다 더 종편스러운 김어준
id: 위키릭스위키릭스
2016-05-28 3359
16811 정치 "국민의당이 호통 쳤다고?" 시민단체들, 일부 보도에 '당혹' 5
id: 정중규정중규
2016-05-28 3184
16810 시사 볼테르가 지금 한국을 봤더라면 뭐라 말했을까?
id: 한그루한그루
2016-05-28 2954
16809 사회 경향신문은 쓰레기짓, 오마이뉴스는 쓰레기 투척 후 자진 수거, 도대체 뭐하자는건지 1 imagefile
id: 한그루한그루
2016-05-27 3713
16808 정치 반기문의 사실상의 대선 출마 선언에 들썩이는 김종인
id: 정중규정중규
2016-05-27 3459
16807 정치 '호남토호'라는 용어는 유시민과 진중권 등 '인문학 카피캣들'이 과대평가받은 결과 1 imagefile
id: 한그루한그루
2016-05-27 3843
16806 정치 겟살레님, 호남토호와 nigger, 그리고 '백인의 IQ 발언'입니다
id: 한그루한그루
2016-05-27 3229
16805 정치 문재인과 친노문 패권주의자들은 궤변자들이다. image
id: 선명야당선명야당
2016-05-27 2888
16804 정치 진중권을 보며 트럼프를 떠올리다 (오돌님 프레시안 기고 글) 26
id: 한그루한그루
2016-05-26 4145
16803 사회 일베와 엠팍 그리고 이슬람과 기독교 6
id: 한그루한그루
2016-05-26 3960
16802 정치 노무현이 자살로 획득한 '민주주의 열차 승차권' 1
id: 한그루한그루
2016-05-26 3182
16801 정치 참 아까운 호남 정치인 박상천 전의원에 대하여~ 6
id: 안개안개
2016-05-25 3382
16800 정치 노무현은 부시 푸들이라던 진중권은 문재인 푸들로 전락했네요 6
id: 한그루한그루
2016-05-25 3414

application/rss+x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