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서에가면 민원실 사이버등 근무강도가 약하고 편한 곳은 여경들 차지이다.
경찰서 갈일이 어쩌다 있어서 두세번 가보았는데 한심한 경우가 많다.
나이가 40대인데도 한손 독수리 타법으로 조서를 쓰는 경찰이 태반이다.
그거 맘먹고 일주일만 연습하면 되는데 이따위로 직업정신이 형편 없다.

오늘은 사이버 수사관이 내가 제출한 서류중 v3 와 알약이 뭐냐고 묻는다.
그외 인터넷에서 사용하는 자게가 무엇이냐고 묻는다.
수백건씩 처리했다는 수사관이 이걸 모른다니

그러면서 어떤건 가벌성이 있고 없고 하는데 솔직히 이런 실력이면 믿을 수 없다.

15년 근무한 공무원 급여가 연 6천만원외 연금과 복지혜택이 있는데 경찰은 이보다 500-1000만원 정도 많다.
그런데 능력이 이 모양이다,
들어갈때 경쟁력만 높으면 뭐하냐?
업무능력이 꽝인데
업무 태도가 엉망인데

우리나라 공무원 공공부문 개혁안하면 그리스를 거쳐서 베네주엘라로 간다.
우리나라가 발표한 공공부문 통계가 공식적으로 48%인데 여기에 군인이 빠져있단다.
그외 정부 투자기관 51%가 빠져있고
또 정부 예산으로 급여를 지급하는 사회복지 법인 직원과 시설도 빠져있다,
그러니 64%에 달하는 프랑스에 버금간다고 할 수 있다.
공공부문이 45%를 넘어서는 나라치고 실업난이나 경제난이 없는 나라가 없다.
이 기본적인 사실조차 우리나라 정치인은 모르고 관료들은 감추기에 바쁘다.

뿐만 아니라 웬만해서는 사이버상에서 명예훼손이나 개인정보 공개가 처벌이 안된다는 사실도 알았다.
에를 들면 나의 직업 이름 사는 곳을 신상털어서 공개해도 상관없다.
주민등록 번호만 공개 안하면 된다.
다음으로 명예훼손도 웬만한 욕이나 비난도 내가 실명으로 특정되지 않으면 무죄란다.
예를 들면 한그루 xxx 하고 내가 욕을 해도 나는 처벌 받지 않는다.
왜냐하면 한그루가 오프에서 누구인지 특정이 안되었기 때문이란다.
무슨 이런 개같은 상황이 있는가?
이것은 가해자에 대한 지나친 처벌을 막기 위해서란다.
법무부나 정치인들은 무엇을 하고 있을까?
검사들은 인권을 보호할 의무가 있는데 가해자 범죄자의 인권만 보호하느라 피해자의 인권보호에는 관심이 없다.
한마디로 대한민국은 정치인이나 관료들이 개같은 나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