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게시판 최신댓글



정치/경제/사회 게시판

글 수 20,260

내 성격 상, 귀찮아서 쓸지는 모르겠지만 님이 피노키오님과의 논쟁 중에 얼마나 닭짓을 해댔는지 좀 밝혀보고 싶어요. 아, 피노키오님이 그 논쟁 중에 '한가지 어쩔 수 없는 실수'와 '두가지의 실수'를 하신건 있어요. 그런데 그 실수가 님의 닭짓과 약간은 연관이 있을 수 있는데.... 피노키오님의 실수와 님의 '닭짓'은 별개의 사안이라는거죠.



그런데 그런 '닭짓' 또 하시네요.



자, 이거부터 설명해 보시죠? Anrachy님의 학력 위장건 말이죠.



님들이 흔히 하는 그 알바 타령, 물론 여기서 '위장 한빠들'이 있을 수는 있어요. 그러나 그런 위장은 '노빠들'이 더 심하잖아요? 그러니 그건 탓할 게재가 아니고 또한 나름 논리가 있는 글들이니 그걸 텍스트로 비판할지언정 알바니 뭐니 하는 닭짓, 그리고 그걸 침 튀겨가면서 옹호하는 닭짓, 그런 저렴한 짓 그만두시죠. 


자, 아래는 Anarchy님이 고졸이랬다가 대졸이랬다가.... 학력까지 위장하면서 도대체 왜 이런걸까요? 나는 오히려 Anarchy님이 학력위조까지해가면서 알바 노릇을 한다고 판단하는데 말이죠.


설명해 보세요. 왜 Anrachy님이 학력 위장을 했는지 말입니다.




그리고 맥락 모르고 아무데나 끼어드는거, 그걸 '물색없다'라고 하고 또한 '오지랖 넓다'라는 것입니다.


또 하나, 도대체 관련 글에서 "포스팅글과는 전혀 상관이 없는" "인신공격성 댓글"을 "먼저" 달았잖아요



위의 님의 지적 중 빨간색 부분 좀 구체적으로 적시해 보시죠?


어떻게 '포스팅글과는 전혀 상관이 없고' '먼저' '인신공격성 댓글'을 내가 달았는지 설명해 보시죠?



미스터, 난 고졸입니다

Anarchy
2012.02.08 16:06:25
439
 나는 대학 갈 실력도 안 됐겠지만, 형편이 안 돼서 대학을 못 갔다네. 자네는 어떤 대학을 어떻게 나왔는지 모르겠지만 이제 속이 시원한가? 자네가 대학 나온 게 그렇게 자랑스럽고 고졸인 내가 그렇게 한심해 보이나? 내가 대학을 못 나와 글을 못 쓰는 게 그리 우습게 보이고, 자네가 대졸답게 그렇게 수준 높은 글을 쓰는 게 그리 자랑스럽나?



2012.10.22 21:36:44 (*.36.131.142)
302
 

처음 만나면 사람들은 ‘무슨 일을 하십니까?’라고 묻곤 한다. 그럴 때면 나는 그 물음에 만족할만한 답을 해줄 수 없기에 난감함을 느낀다. 그들이 묻는 것은 직업인데, 나에게 직업이라고 내세울 게 없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백수라고 하기도 뭐하고....


요즘 젊은 세대들은 이해가 안 되겠지만, 내가 대학졸업하고 군제대 후 정말 할 수 없이 최후로 한 게 취직이었다. 그 때는 마음만 먹으면 할 수 있는 게 취직이었으니까. 내가 취직할 때 제일 많이 고려한 게 근무시간이었다. 봉급은 적더라도 될 수 있으면 근무시간이 적어 일 외에, 개인적으로 다른 걸 할 수 있는 직장을 찾았다.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

댓글
2012.12.05 05:21:07
id: 삿갓삿갓
아나키님의 포스팅글은 대선 토론에서의 이정희에 관한 것 아닙니까 ?
여기에 학력이야기가 왜 나옵니까 ?


댓글
2012.12.05 05:24:44
id: 피노키오피노키오
학력이야기가 아니라 학력위장이야기 같은데요? 이 고급견종 시추를 닮으신 님아^^
댓글
2012.12.05 05:44:32
id: 한그루한그루
삿갓님/학력위장을 학력으로 말씀하시는 님, 난독증이예요? 아니면 모르는 척이예요?

난독증이라면 님이 피노키오님과의 논쟁 중의 닭짓이 이해가 되기는 하고 모르는 척이라면.... 글쎄요. 짜증이야 내가 피노키오님보다 더 잘 내는 편이라고  생각하는데 '짜증유발성 멘트'에 대하여는 피노키오님보다는 훨씬 더 '인내력'이 강하답니다.


자, 다시 말씀드리죠. 학/력/위/장..........을 한 이유가 뭘까요? 왜 그런걸까요?


그리고 두번째 질문은 아예 언급도 안하시는군요.
댓글
2012.12.05 05:23:32
id: 피노키오피노키오
아이디를 공유하는 여러명 중의 한 사람인가부죠. 아크로에서 암약하는 지능적 쥐누리알밥^^ 개발 세발 문재인 지지하는 뻘글을 올려서 문재인 욕먹이기. 아무한테나 수구꼴통 쥐누리알밥이라고 도발해서 문재인 욕먹이기. 아님 말고^^

댓글
2012.12.05 05:48:53
id: 한그루한그루
피노키오님/에휴~ 독재정권의 '빨갱이 타령'이야 20세기 유물이라고 하지만 알바...타령... 분명히 알바는 있겠죠.

그러나 아크로에서 올라온 글들의 주인공들은 '위장 한빠-한나라 지지하면서 아닌 척'하는 분은 있겠지만 알바 수준은 아니죠. 알바는 말 그대로 짧은 저질 댓글 다는게 특징이니까요.


21세기에 아크로에서 그런 모습을 보다니.... 참, 21세기형 민주주의 좀비들도 아니고... 저게 다 자신이 믿는 것에 대한 확신이 없어서죠. 자신이 믿는 것에 대한 확신이 없으니 상대방 비방으로 그 확신없을을 보상받으려는 뻘짓 말이죠.


노빠들이 특히 그런 경향을 보이는게 바로 '노무현 지지'라는 행동에 믿음이 없기 때문이죠. 그나마 한빠들은 '북괴 격침' '대한민국 애국심' 등 삐뚤어졌을 망정 확실한 믿음은 있으니 저런 헛소리 안하죠.
댓글
2012.12.05 06:06:39
운영자2
한그루, 피노키오/ 표현이 점차로 거칠어지고 있습니다. 24시간 서킷브레이커를 적용합니다. 그리고 이 글에 추가 댓글을 금지합니다.
댓글
2012.12.05 16:43:16
Anarchy

학력위장? 참 재미있는 일이 아크로에서 벌어지고 있네여. 그렇게 물고 늘어질 게 없나요? 80년대 학력위장으로 운동권 대졸이나 대학 중퇴자들이 공장에 취직한 적이 있었죠. 나의 글을 그런 걸로 치부하고 여기서 물고 늘어지는 건지요?

미스터란 사람이 어떻게 내글을 문제 삼았는지 그건 잘라버리고 내가 한 반응만 갖고와 물고 늘어지고 있군요. 미스터가 한 행위에 대해서 반응하는 건 여러 방법이 있을 겁니다.

"나는 대학뿐만 아니라 석사도 했고 박사학위도 두셋이나 되는데 정말 억울하다....." 란 반응도 가능하고,
"그래 나 지질이 못나서 초등학교도 졸업못했다, 어쩌라고...."란 역설적 반응도 가능할진데....

"초등학교도 졸업 못했다면서 너 알아보니 초등학교 졸업했더라 그러니 넌 학력위장자다" 라고 따지는 형국이군요. ㅉㅉ

내가 아는 분 중에 한 분은 정말 초등학교도 못나왔는데 국회의원을 지낸 사람이 있습니다. 그래서 선거공보 학력난에 독학이라고 썼습니다. 그런데 그 사람이 당선되자 안기부가 트집을 잡으려고 그분 고향의 초등학교에 찾아가 그 양반의 졸업증명서를 내놓으라고 협박했답니다. 참 웃기는 세상이죠. 여기 아크로에 완장 차고 안기부요원 노릇하는 사람들이 있군요. ㅉㅉ


알바에 관한 건 아래에 댓글을 달았지만 다시 한 번 부연합니다.

사이버전사란 나의 발언에 대해 뭔가 이해들을 못하는 건지 일부러 안 하려고 하는 건지 모르겠는데, 내가 말하는 사이버전사란 개인적으로 특정정당을 지지하는 사람들을 말하는 게 아니라, 아래 글에서도 밝혔듯이 정당이나 조직에 소속되거나 고용돼 그 정당을 위해 SNS 등에 글을 쓰는 사람을 말합니다.

http://theacro.com/zbxe/?mid=free&search_target=user_id&search_keyword=anarchist&document_srl=679340

http://www.hani.co.kr/arti/opinion/column/560007.html

http://www.dailian.co.kr/news/news_view.htm?id=304216&kind=menu_code&keys=1

http://www.changwonilbo.com/news/58106

물론 그들이 자기들이 어디에 소속돼있다고 밝히지 않기 때문에 독자들은 그들이 올린 글의 내용과 올린 글들의 이력을 토대로 판단할 수밖에 없습니다. 그런데 그렇게 의심되는 글들이 늘어나면 늘어날수록 확률상 그런 사람들이 몰려들었다고 합당한 의심을 할 수 있는 겁니다.

그리고 여기 댓글들을 보니 인간성들이 '황'인 인간들이 많군요. 글 쓰기 전에 먼저 인간이 되라는 고언을 하고 싶습니다.

댓글
2012.12.06 00:01:19
id: 한그루한그루
Anarchy/정말 깨는 소리하시는군요.

내가 지금 학력위장 자체를 거론하는거예요? 너님이 아무에게나 알바 딱지를 붙이니 가능성으로 보아 너님이 알바일 확률이 더 크다는걸 예시하기 위해서예요.


주제파악은... 국어시간에만 필요한게 아니예요. 알겠죠? 이 대책없는 파쇼 분자 이데올로거씨?


그리고 인간성? 아무에게나 알바 딱지 남발하는 주제에 인간성 운운하는거 그거 인간성에 대한 모독이라는거 좀 아쇼.


철 좀 드세요. 아니면 페럼포바인가 뭔가를 좀 자시던지.

번호
글쓴이
공지 운영진 아크로 성격에 대한 운영자 입장 6
운영자2
2012-02-28 1440751
공지 운영진 정치사회 게시판의 성격
id: 운영자4운영자4
2012-12-20 1556370
공지 운영진 준회원 승급에 대한 안내 말씀
id: 운영자4운영자4
2013-04-29 1500039
공지 운영진 단순링크나 독백식의 글 이동조치에 관해 (18.03.12 수정)
id: 운영자4운영자4
2013-06-29 1415333
공지 운영진 유투브 동영상 삽입방법입니다 imagefile
id: 운영자3운영자3
2017-03-08 335726
10740 닝구의 탄생 29
Anarchy
2012-12-14 4227
10739 정치 최근 새누리당, 민주당 유력 정치인들 트위터
id: 나무꾼나무꾼
2012-12-14 3305
10738 근데 '한그루'님은 진짜 떠나신 건가요?
id: 어흥맛있어어흥맛있어
2012-12-14 3832
10737 정치 국민들이 불법적 댓글 알바 짓거리에 휘둘리겠는가 ―대선 막판 박근혜 大타격입고 2위로 추락 10
id: qualiaqualia
2012-12-14 6340
10736 정치 국정원 여직원 “심리전단 소속 공식확인” 됐다는군요 6
id: 새롬이새롬이
2012-12-14 3884
10735 시사 아이패드 가방도 또 거짓말? 10 image
Anarchy
2012-12-14 4698
10734 sns 불법선거운동팀 불법 아니라는데 이거 변희재 말이 맞나요 2
id: 흐르는 강물흐르는 강물
2012-12-14 3772
10733 정치 박근혜 찍기로 굳혔습니다. 2
id: 나르시스나르시스
2012-12-14 3542
10732 여전히 남는 의혹 -- 이런 거 아니었을까요? 8
id: 쿠카부라쿠카부라
2012-12-14 3323
10731 운영진 익명28호님, 하하하님, 시닉스님, 낡은집님 답변 부탁드립니다. 14
운영자2
2012-12-14 8560
10730 정치 십알단 정체가 이렇게 드러나는데도 이래도 네거티브 운운할래? 4
id: 새롬이새롬이
2012-12-14 3859
10729 휴... 재개통 되었군요;; 제안 한가지 드림 2
id: 어리별이어리별이
2012-12-14 3738
10728 시사 김구, 장준하, 이순신, 세종대왕도 박근혜 지지? 1
Anarchy
2012-12-14 3896
10727 문재인 이제는 선관위 사칭까지 하는군요
id: 흐르는 강물흐르는 강물
2012-12-14 3779
10726 정치 이번엔 새누리당 sns담당자의 여론공작을 밝혀내다 4
익명28호
2012-12-14 3556
10725 문재인을 정공법으로 떨어뜨렸어야 2
id: 어흥맛있어어흥맛있어
2012-12-14 3502
10724 정치 어느 종북주의자의 최후 5
Anarchy
2012-12-13 3779
10723 시사 아이패드, 국정원, 안보, 부정선거 27
Anarchy
2012-12-13 5209
10722 정치 [펌] 문재인 호남비하는 뭔가요 ㅎㄷㄷ?? 2
id: ® 밤의 주필® 밤의 주필
2012-12-13 6556
10721 운영진 사이트 접속 불통 사태로 불편을 겪으신 회원분들께 사과드립니다. 1
운영자2
2012-12-13 20027
10720 아크로가 너무 취약하네요 ㅎㄷㄷ.....그래서 회원들께 제의합니다.. 3
id: ® 밤의 주필® 밤의 주필
2012-12-13 3616
10719 닝구라서 넘 행복해요. 2
id: 봄날은 간다.봄날은 간다.
2012-12-13 3600
10718 정치 호남 투표율을 주목하고 있습니다 1
id: 나브라틸로바나브라틸로바
2012-12-13 3652
10717 정치 박정희의 딸 vs 박정희를 닮아가는 문재인 27 imagefile
id: 피노키오피노키오
2012-12-13 5499
10716 정치 빈부 격차해소의 첫 번째 단계는 정권교체 3
id: 새롬이새롬이
2012-12-13 3834
10715 박정희 딸과 스탈린 딸의 차이 8
Anarchy
2012-12-13 4302
10714 시사 니 죄를 니가 알렸다! 12
id: 흐르는 강물흐르는 강물
2012-12-13 5019
10713 아크로가 데이타 삭제 없이 복구된 것을 축하합니다 4
id: 흐르는 강물흐르는 강물
2012-12-13 3516
10712 정치 민주는 이름뿐 3
익명28호
2012-12-13 3347
10711 공지 게시판 글 깨질때 보는 법 5
id: getabeamgetabeam
2012-12-13 3714
10710 test 8
운영자2
2012-12-13 3346
10709 시사 한국대선을 보는 프랑스의 놀라운 시선 1 imagefile
Anarchy
2012-12-07 3656
10708 3기 운영진에 대한 단상.
id: 개밥바라기개밥바라기
2012-12-07 3371
10707 정치 박근혜 후보 다시 김종인과 ‘화해 무드’ 로 돌아선 까닭은? 2
id: 새롬이새롬이
2012-12-07 3783
10706 아크로 유치원 1
Anarchy
2012-12-07 3662
10705 시사 불쏘시게 안철수 1
id: getabeamgetabeam
2012-12-07 3737
10704 백기완 재림? 3
id: 쿠카부라쿠카부라
2012-12-07 3765
10703 정치 이런 생각 6
남원
2012-12-06 3626
10702 정치 현재와 과거의 대선 슬로건
남원
2012-12-06 3741
10701 정치 안철수 3
id: getabeamgetabeam
2012-12-06 3706

application/rss+x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