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911E2435C857F9E13

예전부터 누누히 말해왔습니다만

노무현과 문재인, 조국을 비롯한 저 패거리들은 결코 정의로운 애들이 아닙니다.

이번 조국 청문회를 통해 저들의 표리부동한 위선이 만천하에 드러났죠.

이번에 조국의 자식들이 이용했던 코스를 살펴보면

외국 유학 후 한영외고 진학 - 노수능전형 수시로 고대 입학 - 노MEET 전형으로 부산대 의전원 입학 입니다.

제대로 된 필기 시험은 한 번도 치지 않고 꿀을 빨아왔죠.

뭐 한영외고는 일반전형으로 들어갔다던데 조국의 말에 거짓말이 하도 많아서 이조차도 믿을 수 없습니다.

어쨌거나 조국 딸이 타올라간 이런 엽기적인 사다리는 누가 만든 걸까요?

9aa3236c-02d0-4e2b-9707-40bdf419a21a.jpg

바로 노무현입니다. 

노무현 집권기인 2003년부터 2007년까지 5년에 걸쳐 수시 비율은 50%가 넘게됐습니다.

여기에 입학사정관제 도입 역시 노무현의 빛나는 업적이죠.

자 그럼 의전원은 누가 도입했을까요?

암중모색 단계를 벗어나지 못했던 의전원 제도 도입이 활기를 띤 건 김대중 정부 들어서였다. 김 전 대통령 취임 첫해인 1998년 당시 교육부는 ‘연구중심대학 육성 국책과제 추진계획’을 발표하며 의전원 제도 도입 내용을 포함시켰다. 2000년 10월 17일 교육부는 ‘의·법학전문대학원 도입 추진계획’을 발표하고 12월 16일 관련 규칙을 공포, 시행했다. 이듬해 출범한 의전원 추진위원회 업무는 당시 김 전 대통령의 주치의였던 허 전 교수가 맡아 진행했다.

대학들이 의전원 체제를 실질적으로 도입하기 시작한 건 노무현 전 대통령 집권 초기인 2004년부터다. 노무현 정부에서 첫 교육부장관을 지낸 윤덕홍 전 부총리는 이 시기에 여러 차례 의학·법학·경영대학원 추진을 강력히 시사했다. ‘의대, 법대 졸업장 없이도 의사, 변호사가 될 수 있다’는 명분은 이른바 ‘좋은 직업’의 진입장벽 철폐를 주장해온 노 정부와 ‘코드’가 마침맞았다.

네 역시 노무현입니다 . 청사진은 김대중이 그려놨네요. 김대중의 죄도 분명히 물어야 하겠지만 노무현의 죄가 더 큽니다.

조국 아들이 응시했다는 로스쿨 제도 역시 노무현이 직접 사시를 폐지하고 만든 제도입니다.

노수능 수시전형 + 의전원 + 로스쿨 모두 노무현이 개천의 붕어들에게 보내는 종합선물세트죠.

art_14961178025263_bd9804.jpg

로스쿨 음서제 논란에 대한 조국의 트윗글입니다.

이건 그가 올렸던 무수히 많은 트윗글 중에 일부에 지나지 않습니다만 노무현 패거리들의 개천에 대한 인식을 엿볼수 있는 대목이라 귀중한 사료입니다.

보면 개천에서 용날 필요가 없다고 분명히 말하고 있죠.

조국은 사법시험을 패스하지 못했습니다. 본인 말로는 군부독재정권에 협력하는 것을 피하기 위해서였다는데 노무현과 문재인이 어리둥절할 소리죠.

아울러 82학번 서울대 법대에는 큰 펑크가 있었다고 합니다. 여기에 조국이 16세에 서울대법대를 들어간 것 역시 조국의 딸처럼 생년월일이 변경되어 일어난 해프닝이라는 주장도 있습니다. 

위 이야기를 종합해보면 정말로 조국이 사시를 패스할 수 있었는지, 못 하고 빤쓰런 한 것인지 답이 나오죠.

그들의 입장에서 생각해볼까요?

부잣집에서 태어나 명문대 법대까지는 어찌어찌 운 좋게 들어왔습니다.

하지만 사시에 합격할 자신은 없습니다.

둘러보니 가난한 판자집에서 살던 애들도 자신의 머리로 정정당당히 노력해서 사시에 합격해 법조인이 됩니다.

이걸 지켜보는 그들의 마음은 얼마나 찢어졌을까요?

다시는 개천에서 기어오르지 못하게 공구리쳐야 할 일 아닌가요?

개천에서 기어올라간 붕어 역시 용이되고 난 후엔 자신의 자녀들에게 용의 자리를 물려줘야 합니다.

하지만 자식들이 자신처럼 하늘로 기어오르지 못 하고 있네요.

그럼 자신들의 자식들을 위한 사다리를 놓아줘야죠. 대신 개천의 붕어들은 출입금지입니다.

이게 바로 노무현과 문재인의 실체입니다.

2018년, 시민들의 의견을 물어 대입을 결정하겠다고 공청회를 열었습니다.

GYH2018080300130004401_P2_20180807155926745.jpg?type=w647

보시면 의제1과 의제4가 같은 말입니다. 일부러 이렇게 1과 4로 나눠놓은 이유는 갈라치기를 위해서였죠.

하지만 시민들은 속지 않고 정시확대안에 손을 들어줬습니다.

결과는요?
국가교육회의가 명확한 비율을 제시하지 않고 대학수학능력시험 위주 전형을 확대하라고 교육부에 권고하면서 공론조사 결과가 사실상 무력화됐다는 비판이 나온다.

1년 이상 논의한 대입개편의 결과가 결국 '현행 유지'에 가깝다는 목소리도 높다.

7일 교육계에 따르면 앞서 국가교육회의 공론화위원회가 시민참여단 49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공론조사에서는 4가지 개편 시나리오 가운데 1안(수능전형을 45% 이상으로 확대)과 2안(수능 절대평가)이 각각 평점 1, 2위를 기록했다. 입시제도는 어떤 방식으로든 바꿀 필요가 있으며 수능 위주 전형을 늘리되 45% 이상으로 늘리는 것은 다소 과도하다고 평가한 것이라는 게 공론화위의 설명이다.
그들 마음대로 안 나오자 그냥 쌩깠습니다.

국민의 명령이다 탄핵하라~ 선거제도 개편하라~ 어쩌고 저쩌고

국민 명령을 앵무새처럼 외쳐대던 그들이

정작 국민이 정시확대를 명령하자 들은 척도 안합니다.

얘네들이 기회가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하고 결과가 정의로운 세상을 만든다구요?

이 말에 속는다면 당신은 정말 붕어 IQ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