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글 제목의 원래 제목은 "野 "曺후보자 일가 은행빚, 文대통령이 알고 있었을 가능성""입니다. 쉽게 풀어쓴 것인데 제목에 이상한 점 못느끼셨나요?


뭐, 바른미래당은 민주당 출신 손학규가 알박이를 하고 있어(손학규가 알고 보면 문재인이 대통령되게 한 일등공신이고 적폐 중 최상급 적폐로서 손학규가 알박이를 하고 있는 한 바른 미래당은 미래가 없습니다.) 그런지 이번 조국 사건에서도 뜨뜻 미지근하게 대응하고 있고 반드시 막아야할 깜깜이 비례대표제 선거법 개정안에도 대응이 미지근합니다.


그러니 야당이라 해봐야 한국당일텐데 굳이 "野"라고 한 것은 이 기사의 소스가 조선일보라는 것입니다. '마음만 먹으면 정권 바꾸는 것은 일도 아니다'라는 조선일보가 지난 박근혜 정부를 침몰시킨 것처럼 움직인 것일까요? 물론, 기사 말미에는 한국당 관계자라고 정보소스를 밝히긴 했지만 그런 익명성을 악용했던 것은 조선일보이고 오히려 이렇게 함으로써 '야, 한국당, 우리가 정보하나 줄테니까 활용해봐'라는 그래서 한국당이 이 사건을 쟁점화 시키는데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게 하고 조선일보는 뒤로 숨는거죠.



어쨌든 조선일보 해당뉴스의 전문


[단독] 웅동학원에 35억 떼인 동남은행 파산관재인은 문재인 당시 변호사

1998년 文 변호사 시절 선임, 野 "曺후보자 일가 은행빚, 文대통령이 알고 있었을 가능성"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일가족이 운영하는 웅동학원의 부채 상황을 이미 알고 있었던 것 아니냐는 의혹을 28일 야당이 제기했다. 과거 문 대통령이 웅동학원에 35억원대 대출을 해줬다 못 받은 동남은행의 '파산관재인'으로 활동한 이력이 있기 때문이란 것이다.

야당과 법원결정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1998년 10월 IMF 외환 위기 여파로 파산한 동남은행 파산관재인으로 선임됐다. 결정문에는 "파산자(동남은행)의 채무나 채권은 1998년 12월 30일까지 파산관재인(문 대통령)에게 신고하여야 한다"고 돼 있다. 문 대통령은 2003년 1월까지 동남은행의 재산을 관리·처분하는 일을 맡았다.

문 대통령이 파산관재인으로 선임되기 이전인 1995년 12월과 1998년 6월 동남은행은 웅동학원에 신축 공사비 명목으로 모두 35억원을 대출해줬다. 그러나 당시 웅동학원 이사장이던 조 후보자 부친 조변현씨는 그 돈으로 공사 대금을 지급하지 않았고, 이후 은행 대출도 갚지 않았다. 야당은 조 후보자 일가족이 '35억원' 중 일부를 전용했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이후 해당 채권은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로 넘어갔고, 2001년 옛 웅동학원 부지가 경매로 넘어가 20억원이 변제됐다. 그러나 갚지 못한 나머지 15억원에는 지연이자가 붙어 현재 86억원대로 커졌다. 한국당 관계자는 "당시 동남은행의 파산관재인이었던 문 대통령이 웅동학원으로부터 받아야 할 35억원의 존재를 모르지 않았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기사 전문은 여기를 클릭)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