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고 일어나서 기사를 봤더니 그동안 잠잠하던 유시민, 그리고 문준용까지 나서서 조국을 쉴드를 치면서 각 인터넷 커뮤니티들이 난리가 났네요. 역으로 생각해보면 정권이 얼마나 다급했으면 이 정도로 무리수를 두는 지 그 초조함을 읽을 수가 있습니다. 그런데 어쩌죠. 사건만 더 커지게 만들었네요. 

이것으로 이번 정권은 끝났다고 봅니다. 조국을 임명하던지 안하던지 상관 없습니다. 조국 쉴드 치는 사람들은 딸의 진학에 대해서 그 과정은 불법이 아니다라는 것을 신주단지처럼 의지해서 아직은 밝혀진게 없다라면서 입을 꽉물고 전진하고 있는가 본데, 미안하지만 그것은 문제의 본질이 아닙니다. 사실 법적으로는 앞으로 검찰조사 결과가 나왔을 때 가장 큰 문제가 될 것은 웅동학원과 코링크입니다. 거의 빼도 박도 못할 정황증거들이 넘쳐납니다. 이것만으로 조국과 그 가족들은 아마도 교도소행 신세가 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대중들은 웅동학원이나 코링크등에 관련된 복잡한 법적인 문제들보다는 조국 딸의 SCI논문 제 1저자 문제와 부산의전원 6학기 연속 장학금에 훨씬 분노하고 있습니다. 왜 그럴까요. 여론 조사를 보면 이번 조국 사건으로 이번 정권에 가장 분노하는 사람들은 20대입니다. 이번 정권 지지자들이 틀딱들이라고 비웃고 의도적으로 버리고 (고립시키는) 60대가 아니라 이번 정권에 가장 많은 기대를 가졌던 20대들이 본격적으로 등을 돌리기 시작한 것입니다. 그리고 유시민이나 문준용의 발언은 이런 20대의 분노에 기름을 부어버린 겁니다. 자신들이 누리는 기득권이 자기들의 순수한 노력으로 이루어졌다라고 대통령 아들이 말을 했는데, 그것에 박수치는 그 지지자들은 스스로 얼마나 '오만'한지 커밍아웃한 것이라는 사실을 모르고 있습니다.

조민의 문제가 갈수록 눈덩이처럼 커지는 이유는 그것을 들춰내는 언론 때문이 아닙니다. 가짜뉴스? 헛웃음만 나옵니다. 민주당 의원들이 그랬다죠. "어느 정도 지위가 있는 사람에게 열려있는 기회"라고.... 이 말을 하는 이철희와 민주당 국회의원들은 스스로 기득권임을 대중 앞에 공표를 한 것입니다. 자신들이 만들겠다라는 세상이 결국 그들만의 리그였을 뿐이다라는 것을 대중앞에 밝힌 것입니다. 조국이 과거의 조국 스스로가 한 말에 의해서 반박이 되는 것과 똑같은 이치로 말입니다. 이 기득권들에게는 당연하게 느껴지는 열려있다는 기회와 과정의 공평함은 지금 좌절하고 있는 20대 젊은이들에게는 딴 세상 이야기가 되어버렸는데, 그것에 대한 반성은 커녕 기성세대로서 부끄럽다는 생각 자체가 전혀 없습니다. 불법이냐 아니냐가 문제의 본질이 아니라 이 젊은 세대의 분노에 대해서 1도 이해하지 않으려는 저 태도가 문제의 본질이라는 것입니다. 

이번 정권에게는 기회가 있었습니다. 아주 찰나의 기회였지만 조국이 스스로 자신의 불찰을 인정하고 내려갈 수 있는 순간이 있었습니다. 그것을 깨끗하게 자기 발로 차버린 것이 이번 정권입니다. 불법이 아니라구요? 가짜뉴스라구요? 네, 그렇게 계속 주장하시길 바랍니다. 그리고, 그 불평등과 부당함, 억울함으로 시위를 하는 대학생들은 자유한국당에 의해 조정되는 꼭두각시라고 계속 매도 하시기 바랍니다. 이들은 그저 가짜뉴스에 휩쓸려 정권을 흔들려는 토착왜구들이지 않겠습니까.  말로는 평등한 기회, 공정한 과정, 정의로운 결과가 있는 사회를 건설하기 위해서 개혁을 하겠다는 사람들의 마음속에 미래의 이 나라의 주인인 20대 젊은이들은 전혀 없습니다. 네, 그런 오만한 모습 계속 보여주시길 바랍니다. 그러면 그럴수록 니들 정권의 파국이 더 빨리 올테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