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장 임명된 참여연대 출신 김기식, 1인당 350만~600만원 고액 강좌 운영..국회의원 때 만든 '더미래연구소', 은행·보험사 등 매년 수십명 모집 "강의 참석자 대부분 對官업무…금융사 입장서 거절 힘들어"
http://naver.me/5b4rjCjV
- 시민운동가들이 민주정권 시절부터 대거 정치권으로 들어오면서 시민운동의 순수성 곧 비판적 기능은 상실했다고 보는 것이 옳다. 
정치권에 들어오는 순간, 기득권 세력과도 친화적이 될 수밖에 없는 까닭이다. 
동시에 그렇게 진입한 시민운동가들은 역으로 짬짬이 인간 관계로 시민운동을 연성화하면서 시민사회의 전투력을 저하시키는 근본 원인이 된다. 
이번 4인선거구 사태에서도 그러했다. 
만일 그 사태가 자유한국당 '단독 범행'이었다면 그렇게 쉽게 물러났을 것인가. 아마 과거 독재시절 민주화운동 세력이 그러했듯이 치열하게 싸워서라도 막았을 것이다. 
그러나 '눈 감고 아웅'하며 못 이기는 체 슬그머니 뒤로 물러나버렸다. 우리가 보수측에다 비난을 퍼부었던 관변단체의 행태를 공공연히 보여주고 있는 것이 작금의 진보측 시민단체들이다. 
하지만 지금의 대한민국이 '눈 감고 아웅'할 만큼 정상화된 나라인가에 대해선 누구나 의문을 가질 것이다. 
비판을 받지 않는 권력은 부패할 수밖에 없는 것이라고 볼 때, 시민운동의 권력지향화는 부패지수를 더욱 높혀 대한민국 고질병을 심화시킬 것이라는 점에서 심각한 문제가 아닐 수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