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동안 많은 글을 올리셨네요.

그런데 님께서는 제가 주장하는 바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반박을 하지 못하거나 자신이 주장한 것이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난 것에 대해 인정이나 사과를 하지 않으면서 논지와 전혀 다른 것을 들고 와 논점을 흐리고 있습니다.


이 아크로에서 쟁점이 된 것, 그리고 제가 주장한 것이 무엇이었습니까?

제가 언제 5.18에서 계엄군의 과격한 진압이 없었다고 했나요?

제가 언제 5.18에 북한군의 직접 개입이 있었다고 주장했습니까?

제가 언제 계엄군의 발포가 없었다고 했나요?

제가 언제 5.18 유공자들이 공무원 시험을 싹쓸이 한다고 했습니까?

그런데 왜 님은 제가 주장하지도 않은 것을 마치 제가 한 것처럼, 그것도 실제로는 저를 상대로 쓴 것이면서 상대를 정식으로 거명하지 않고 애매모호하게 표현하는지 모르겠습니다. 이왕 주장하거나 반박하려면 당당하게 상대가 누구인지 밝히는 것이 예의가 아닐까요?


저는 5.18은 민주화를 요구한 학생들과 시민들의 운동이라고 생각합니다. 동시에 시민들과 학생들의 시위 - 계엄군의 과격 진압 - 시민들과 학생들의 시위 과격화 - 계엄군의 대응 더욱 과격화 - 시민들의 경찰과 계엄군에게 위협적 행동 - 계엄군의 자위적 발포 - 시민들 무기 탈취, 무장 - 계엄군과 시민군의 전투로 이어지는 상호간의 행동이 에스컬레이팅 되면서 빚어진 불행하고 안타까운 참극이라고 봅니다.

계엄군(진압에 동원된 병사나 진압을 지휘한 지도부)이 처음부터 광주시민들을 학살하기 위해 계획한 것도 아니고, 발포를 명령한 사실도 없으며, 발포는 자위적 차원에서 시작된 것으로 생각합니다.


저는 북한군 개입설을 주장하는 지만원의 ‘광수 찾기 놀이’를 비판했습니다. 당시 사진에 찍힌 시민군이 현재 북한에 있는 사람들과 일치한다는 지만원의 주장은 억지라고 생각합니다. 황장엽도 당시 5.18 현장에 나타나 현장을 지도했다고 주장하는 것을 누가 믿겠습니까? 저는 5.18에 북한이 얼마나 개입했는지는 잘 모릅니다. 다만, 지만원의 광수 찾기 놀이는 신빙성이 없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5.18 민주화유공자 예우에 관련한 법률“이나 ’5.18 민주화 관련자 보상 등에 관한 법률‘에 의하면 5.18 사망자와 행불자의 배우자와 자녀만 취업 지원대상자(공무원 시험 가산 혜택)일 뿐이고, 5.18 유공자와 가족 전부가 대상이 아니라서 5.18 유공자들이 공무원 시험을 싹쓸이 한다는 것은 거짓입니다. 다만, 5.18 유공자 심사(보상 대상자 심사)를 광주지역 사람들만의 심사로 하는 것은 공정성과 객관성을 담보하지 못함으로 개선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런데 님은 5.18 유공자 심사를 보훈처가 한다고 반박했습니다. 님은 이렇게 사실과 다른 주장하면서 저를 비난해 놓고도 사실이 아니라는 것이 밝혀졌는데도 사과를 하지 않았습니다.


님이 올려 놓은 5.18 일지를 보면, 최초 계엄군의 발포가 있었던 일에 대해 상세하게 서술하지 않고 조대부고 김영찬군이 계엄군에 의해 총상을 입은 것만 밝히고 있습니다. 계엄군의 최초 발포는 시민들이 공수부대의 장갑차 뚜껑을 열고 불에 붙은 짚단을 넣으려 하자, 공수부대 장교가 위협 사격하며 발생한 것입니다. 이 위협 사격으로 김영찬 군이 대퇴부 총상을 입은 것이구요.

님이 올린 사진(영화 ‘화려한 휴가’의 한 장면)처럼 계엄군이 2열 도열하여 비무장 시민들을 향해 일제 사격한 적이 아닙니다. 위에 김영찬군의 사례처럼 계엄군이 생명의 위협을 받았을 때 자위적 차원에서 한 것입니다. 시민군의 장갑차나 버스가 계엄군과 경찰을 덮쳐 계엄군과 경찰 다수가 사망하자 장갑차나 버스를 향해 자위적 차원에서 발사한 것이지 님이 올린 사진처럼 계엄군이 일사불란하게 도열하여 비무장 시민들에게 일제 사격을 한 것이 아닙니다. 몇 차례의 수사에도 불구하고 발포 명령자를 찾지 못하는 것도 이 때문입니다. 님이 올린 사진과 같은 장면이 5.18 당시에 있었다면 발포 명령을 내린 사람이 당연히 있었을 테지요.

님은 영화의 한 장면을 마치 당시에 실제 있었던 장면을 찍은 사진인 것처럼 아크로 회원들을 기만하고도 어떤 사과도 하지 않았습니다. 이런 사진을 유포해 계엄군이 마치 시민들에게 일제 사격을 가한 것처럼 하는 것은 당시 계엄군을 악마로 만들려는 의도로 밖에 보이지 않습니다.


저는 사실이 아닌 것을 사실인 것처럼 하는 것은 5.18을 옹호하는 입장이든, 비판하는 입장이든 모두 잘못이라고 생각합니다. 있는 그대로를 국민들에게 전달하고 자신의 견해나 입장을 밝혀야지 자신의 주장을 강화하기 위해 없는 사실을 있는 것처럼 만드는 것은 본인의 신뢰를 떨어뜨리는 것뿐 아니라 5.18에 대한 순수한 정신도 훼손하는 것이라 봅니다. 또 국민들에게 불신을 사 오히려 역효과를 불러온다고 생각하구요.

그런 측면에서 님이나 지만원이나 별반 달라 보이지 않습니다. 님이나 지만원이나 사유구조에서는 다를 바 없습니다.

님은 자신의 주장이 잘못되었음이 확인되었는데도 이에 대해 사과하거나 반성하기는커녕 다른 주제를 던지며 논점을 회피합니다. 또 디테일한 내용보다는 큰 줄기를 보라며 자신의 주장이 큰 틀에서는 문제가 없는 양 얼렁뚱땅 넘기려 합니다.

그리고 님은 상대가 주장하지도 않은 바를 예로 끌어오면서 마치 거짓이나 신빙성이 없는 사람의 주장을 마치 제가 한 것처럼 위장해 저를 공격하는 짓을 합니다. 전형적인 허수아비 공격 수법을 사용해 다른 네티즌들을 현혹하고 있습니다.

물론 님께서는 저를 명확히 지칭한 것은 아닙니다만, 5.18 관련해 님과 상반되거나 님의 주장을 반박하는 발제 글을 올린 사람은 아크로에서 저 뿐인 것을 감안하면 님의 글의 대상은 저라는 것을 누구라도 알 수 있습니다. 그래서 저도 지금 님을 상대로 직접 발제 글을 이렇게 써 올리는 것이구요.


원래 선동하기를 좋아하고 사탕발림을 잘 하는 사람들은 수치 등의 디테일을 말하지 않고 거대 담론을 이야기하는 경우가 많죠. 저는 이런 태도를 보이는 사람들을 굉장히 싫어합니다. 그리고 자신의 주장이 잘못이 드러났는데도 인정하지 않고 논점을 희석시키는 사람도 비열해 보여 상종하기 싫습니다.

논쟁을 계속하려면 자신의 주장이 잘못되었을 때 이를 인정하거나 사과하고 난 뒤에 다음 주제로 넘어가야 하는 것이 예의가 아닌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