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엄군의 기습적인 대학점령, 잔류 학생들에 대한 구타, 계엄확대를 통한 군의 전면등장과 청구외 김대중 등 정치지도자와 학생지도부의 체포에 반발하여 시위를 하는 학생들에 대하여 공수부대가 폭동진압식의 강경진압을 함으로써 충돌이 발생하였다.


공수부대원들은 강력한 공격적 진압과 체포 위주로 작전을 하면서, 남녀노소나 시위 가담여부를 가리지 않고 무차별적으로 가격하거나 체포하여 부상자를 발생시켰고, 심지어는 연행자들을 반나의 상태로 만들어 기합을 주기까지 하여 극도의 분노감과 적개심을 불러 일으킨데다가 보도통제로 정확한 실상이 알려지지 않음으로써 광주의 시민과 학생들로 하여금 절망적인 고립감 속에서 격렬한 저항을 하도록 야기하였다.


특히 광주에서의 민주화시위는 차량시위대가 공수부대에 차량을 돌진시킨다는 이유로 군이 발포하여 다수의 사상자를 발생케 함에 따라 광주시민들도 무장저항을 하게 되는 극한상황에 이른 것으로, 결과적으로 계엄상황을 이용하여 정국을 주도하고자 한 군수뇌부가 시민들의 민주화요구를 수용할 수 없었기 때문에 강경진압만이 유일한 해결방안으로 생각하고 시위진압을 시도한 나머지, 시민과 계엄군간의 적대감으로 인한 살상행위로까지 발전한 것이다."


- 헌법재판소 1995. 12. 14 선고 95헌마221 판결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