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관계자 "'先핵폐기 後보상' 리비아식 해법 북한에 적용 불가..검증과 핵 폐기, 순차적으로 밟아갈 수밖에 없는 게 현실"
- 현실적으론 맞는 이야기다. 
문재인 정권이야 정권안보 차원에서라도 북미회담을 비롯해 대북 문제 불씨를 가능한 오랫동안 살려놓고서 정권재창출 과정에 탕약처럼 재탕삼탕 달여 먹고 싶을 것이다.
하지만 "TV 코드를 뽑으면 TV가 꺼지듯이 일괄타결" 하지 못하면 누구보다 트럼프(협상팀)가 참지 못하고 회담 장소를 뛰쳐 나올 것이다. 
그리고 협상이 중단 내지 파기 되면 그 책임을 중재자인 문재인 정권이 죄다 뒤집어 쓸 가능성이 높은 것이 문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