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봉주의 해명은 변명에 불과하다


                                                                  2018.03.28



오늘 정봉주가 기자회견을 갖고  해명한 것과 SNS에서 입장을 밝힌 것을 보았습니다.

참 대책 없는 인간이더군요. 저렇게 찌질하고 비열한 인간은 처음 보는 것 같습니다. 깔끔하게 사과하고 반성하는 모습은 보이지 않고 끝까지 변명으로 일관하고 있습니다. 대국민 사과는커녕 피해자와 프레시안에게 단 한마디 사과도 없습니다. 한 마디로 인간말종이더군요.

정봉주의 해명을 듣고 피해자는 얼마나 억장이 무너질까요?

정봉주는 “7년 전 일이기도 하고 많은 사람들이 그렇듯이 너무도 오래된 일이라 기억을 떠올리기 쉽지 않았다”고 합니다. 피해자는 7년 동안 마음 고생을 했는데 저렇게 정봉주는 아무렇지 않은 일인 듯이 말을 내뱉습니다. 그것도 “많은 사람들이 그렇듯이”라며 마치 자신의 처신이 정상인 것처럼 포장까지 합니다. 세상 사람들이 다 자기 같은 줄 아는 모양입니다.

“기억이 없는 것도 제 자신의 불찰이라고 판단하고 있습니다.”라며 성추행이 대수롭지 않은 일이고, 지금까지의 대국민사기극이 기억의 부실 탓인 것처럼 변명하고 있습니다.

정봉주는 기억이 나지 않았던 것이 아니라 너무나 선명하게 기억을 했기 때문에 사기극을 펼쳤던 것입니다. 피해자의 대응을 봐 가며 잔머리와 꼼수로 언론을 이용해 여론전으로 진실을 덮으려 했죠. (피해자도 이를 간파하고 정봉주의 패가 다 드러날 때까지 기다려 마지막 카운터 펀치를 날렸던 것 같습니다.)

정봉주가 알리바이를 조작하려한 명백한 증거가 오늘 정봉주 해명에 들어 있습니다.

정봉주는 오늘 780장의 사진에 대해 설명하면서 23일의 행적을 아래와 같이 밝혔습니다.

오후 3시 17분, 차량에 탑승해 병원으로 출발하는 사진과 4시 28분, 어머니를 병문안하고 있는 사진을 보여주었습니다.

아래는 정봉주가 오늘 해명 기자회견에서 23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5시까지 행적을 사진을 통해 정리해 발표한 것입니다.


[2011. 12. 23. 오전 11:53 방송 녹음 전 사진]

[2011. 12. 23. 오후 12:21 녹음 중 사진]

[2011. 12. 23. 오후 12:36 방송중인 사진]

[2011. 12. 23. 오후 12:49 일행들이 인근 카페에서 기다리고 있는 사진]

[2011. 12. 23. 오후 1:43 방송 녹음 종료 후 사진]

[2011. 12. 23. 오후 2:06 식당으로 이동하는 사진]

[2011. 12. 23. 오후 2:11 인근 식당에서 명진스님 기다리는 사진]

[2011. 12. 23. 오후 2:49 명진스님 식당에 도착한 사진]

[2011. 12. 23. 오후 3:11 식당에서 나온 사진]

[2011. 12. 23. 오후 3:17 차량에 탑승해 병원으로 출발하는 사진]

[2011. 12. 23. 오후 3:53 을지병원에 도착한 사진]

[2011. 12. 23. 오후 4:28 어머니 병문안을 하고 있는 사진]

[2011. 12. 23. 오후 5:07 을지병원을 떠나는 사진]

그런데 정봉주는 지난 3월 12일 기자회견에서는 오후 3시 45분에 진선미와 함께 한 사진을 공개하면서 그 사진의 메타 데이터도 함께 공개했습니다.

http://cafe.daum.net/yogicflying/CiLE/857

위의 ‘미권스’ 카페에 올려져 있는 3월 12일 정봉주의 기자회견 내용 마지막 부분에 해당 사진이 나옵니다. 시간 메타 정보 “Date time : 2011-12-23 15:54:22"가 선명하게 보입니다.

오후 3시 17분에 차량에 탑승해 병원으로 출발해 그 시간에 을지병원에 도착해 있는데 어떻게 진선미와 홍대 부근 카페에 함께 있을 수 있습니까? 이는 3월 12일에 공개한 해당 사진의 메타 데이터를 조작해서 자신의 알리바이를 만들려 한 것으로 밖에 볼 수 없습니다. 적어도 정봉주는 3월 12일부터 대국민 사기극을 펼치기 시작한 것입니다. 이래 놓고 기억이 없어서 벌어진 해프닝인 것처럼 쇼를 하고 있습니다. 구제불능의 인간입니다.

어머니의 을지병원 응급실 내원 시간 12시 17분 기록부와 입원 시간 1시의 병원 기록부를 들이대며 마치 어머니가 쓰러졌다는 소식을 듣고 곧장 달려간 효자처럼 굴더니, 어머니의 소식에도 태연하게 나꼼수 방송을 녹음하고, 3시간이나 지나서야 출발해 4시간이 넘어 어머니를 뵈었더군요. 전 날(22일) 밤에는 나꼼수 스튜디오에서 아내에게 애절한 편지를 보내는 녹음을 하고, 당일에는 자신 때문에 쓰러진 어머니를 문병하고는 곧장 피해자를 만나러 그 촉박한 일정에도 불구하고 렉싱턴 호텔로 달려가는 그 이중성과 위선을 우리는 어떻게 이해해야 할까요?

세상이 아무리 막장으로 치닫는다 해도 이렇게 뻔뻔하게 굴 수는 없습니다. 인간이기를 스스로 포기했다고 밖에 볼 수 없네요. 이제 더 이상 정봉주를 언급조차 하기 싫습니다.


꼼수로 흥한 자, 꼼수로 망하고, 하늘을 손바닥으로 가려도 진실은 드러나기 마련이라는 사실을 보여준 오늘이 고맙습니다. 그리고 자칭 진보의 이중성과 위선, 그리고 뻔뻔함을 국민들이 조금이라도 알게 된 것이 다행입니다.

------------------------------------------------------------

  


정봉주 전 의원 해명 전문


○ 저에 대한 의혹에 대하여, 저는 2011년 12월 23일 렉싱턴호텔에 간 사실 자체가 없다는 입장을 밝혀왔습니다.  

 

-  저는 당일 여의도 렉싱턴 호텔 카페에 간 기억이 없었기 때문에 자연히 그런 행위도 있을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7년전 일이기도 하고 많은 사람들이 그렇듯이 저도 너무도 오래된 일이어서 기억을 떠올리기가 쉽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당일의 동선을 객관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았습니다.  

 

-  프레시안 보도는 2011년 12월 23일 오후시간(티타임시간 : 오후 3시~5시)을 특정했고, 저는 2011년 12월 22일부터 24일까지의 오후 일정을 확인한 결과 동선상 여의도 렉싱턴 호텔은 없었다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 이에 당일 행적을 기록한 사진들을 여러 분들로부터 제보 받고 또 당시 함께 동행 했던 일행들의 기억들을 조합해 당일의 동선을 1차 재구성해 발표했습니다.  

 

- 그러다가 며칠 뒤 2011년 12월 23일 오전 11시 52분경부터 당일 오후 5시 7분경까지 촘촘하게 기록된 사진 780여장을 확보하게 되었고, 이 사진들과 동행했던 지인들의 진술청취를 종합해 2011년 12월 23일 논란이 된 시간대에 제가 여의도 렉싱턴 호텔에 가지 않았다는 사실을 객관적이고 명백히 입증 가능하다 판단해 관련자료 전체를 경찰에 제출을 한 상태였습니다.  

 

- 당일 일정을 기록한 780여장의 사진 중 일부는 아래와 같습니다. 이 사진들의 전후 시간대가 촘촘하게 기록되어 있습니다. 이 사진 전체를 언론에 공개하지 않은 이유는 수사진행 중이라 기밀이 될 수 있어 공개하지 않았던 것이지 자료가 부실했던 것이 아닙니다. 물론 산발적이었던 사진과 기억에 의존해 1차 발표했던 동선과 불일치한 부분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었으나 780장의 사진은 논란이 된 시간대 전체와 방문 장소를 빈틈없이 설명하고 있었으므로 수사 결과로 모든 해명이 이뤄질 것이라 판단했습니다. 780여장이 기록하고 있는, 오전 11시 후반부터 오후 5시까지 방문 장소는 홍대와 병원 단 두 곳밖에 없었기 때문입니다.  

 

-  마지막 사진의 메타데이타 시간이 2011년 12월 23일 오후 5시 7분이었기에 렉싱턴 호텔 ‘뉴욕뉴욕’의 오후 5시 이후 운영방침을 문의한 결과, 오후 5시부터 5시 30분까지는 브레이크 타임으로 기존 손님을 모두 내보낸다는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한편 당일 저와 함께 차량에 동승해 일정을 같이 했던 사람들이 기억하는 동선 역시 병원에서 다시 홍대로 돌아오는 것이었습니다.  

 

□ A씨의 기자회견 이후 상황 □

 

○ A씨는 2018년 3월 27일 기자회견에서 오후 5시 이후의 여의도 렉싱턴 뉴욕뉴욕에서의 사진을 공개했습니다. 그래서 저는 오후 5시 이후의 사진을 확보하려고 하였으나 확보되지 못했고 따라서 오후 5시 이후 여의도가 아닌 장소에서의 결제나 방문을 입증하는 자료를 확보하기 위해 이리뛰고 저리 뛰며 백방으로 노력하던 중 23일 오후 6시 43분의 뉴욕뉴욕 결제내역을 제 자신이 스스로 확보하게 되었습니다.  

 

- A씨는 2011년 12월 23일 오후 5시 5분경 여의로 렉싱턴 호텔 뉴욕뉴욕에 도착했고, 오후 5시 37분경 저를 기다리면서 찍었다는 사진을 공개했습니다.  

 

- 오후 5시 이후는 병원에서 여의도까지 이동시간(금요일 오후 5시 이후 기준으로 병원에서 여의도까지 1시간 내외 소요)과 뉴욕뉴욕의 운영방침(오후 5시 이후 기존 손님을 내보내는)에 의해 의미 없는 시간대라 판단해서 5시 7분 이후 시간대에 대한 객관적 자료를 구하려는 노력은 따로 하지 않았기 때문에, 당일 오후 5시 이후의 현장부재를 입증하기 위해서는 당일 오후 5시 이후의 사진 혹은 오후 5시 이후 여의도 이외 장소에서의 결제내역 혹은 방문을 확인할 수 있는 자료를 확보해야 한다는 판단에 이르게 됐습니다.  

 

-  저는 2011. 12. 23. 저녁에 여의도 이외의 장소에서 결제내역을 확보할 수 있으리라 확신했었습니다. 그러나 어제 오후(2018. 3. 27), 이리 저리 방법을 찾으며 노력하던 중에 제 스스로 2011년 12월 23일 오후 6시 43분경 렉싱턴 호텔에서 결제한 내역을 찾아냈습니다.

 

 

□ 렉싱턴 호텔에 간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

 

○ 객관적 자료로 확인되었습니다. 당일 저녁 제가 렉싱턴 호텔에 갔다는 사실이 객관적으로 확인되었습니다.  

 

- 결제내역을 확인한 저는 이 사실을 변호인에게 알렸습니다. 저는 유리한 증거가 많이 있다는 생각에 덮고 가고 싶은 유혹이 있었던 것도 사실입니다. 그러나 저는 제 스스로의 눈으로 결제내역을 직접 확인한 이상 기억이 잘못되었음이 객관적으로 확인하게 된 것입니다. 저와 변호인단은 기억이 아니라 사진이라는 기록으로 결백을 입증할 수 있다고 자신했던 만큼, 결제내역이라는 명백한 기록이 저의 당일 렉싱턴 호텔 방문을 증거하고 있는 이상 이를 스스로 공개하는 것만이 이 모든 논란에 종지부를 찍고 모든 책임을 지는 길이라 판단했습니다.  

 

 

□ 고소를 모두 취하하였습니다. □

 

○ 2018. 3. 27. 프레시안 기자들에 대한 고소를 모두 취하하였습니다.  

 

- 여전히 변명처럼 들리겠지만 저는 이 사건에 대한 기억이 전혀 없습니다.  그래서 처음부터 분명하게 입장을 밝혔고 관련 사진, 관련자들의 진술, 제보내용 등을 통해 더욱 자신하였습니다. 하지만 직접 나서서 결재 내역을 확보했고 이를 제 눈으로 확인한 이상 모두 변명에 불과하다고 판단하였습니다. 기억이 없는 것도 제 자신의 불찰이라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 따라서 저는 즉각 프레시안 기자들에 대한 고소를 모두 취소하였습니다.  

 

- 저 정봉주의 입장과 거취에 대해서는 빠른 시간 안에 직접 별도로 말씀드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