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 노예제"를 운용하는 것이 현재의 남한 정부이다. 전라남도 신안군 염전주들이 "염전 노예"를 부림은 사적 범죄 행위이지만, 국방 노예제는 제도적 범죄이다. 물론 그 필요성의 근거(raison d'être)는 얼마든지 댈 수 있을 것이다.

그 결과 20대 취업 여자의 평균 소득이 20대 취업 남자의 평균 소득보다 높다. 남자들의 국방 노예 노릇에 의한 학력/경력 단절때문이다. 그러다가 30대가 되면 출산 육아로 인한 경력 단절때문에  여자들 소득의 절벽이 생기고, 그 격차는 그후  평생 회복되지 않는다. 

이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는 방법은 물론 영구 평화의 확립과 그 결과 코스타리카처럼 군대를 해산함 및 남자에게도 출산 육아 휴직을 강제함이지만, 현 시점에서는 잠꼬대일 뿐이다.

그래서 고육책을 제시한다면, 국민들에게 "국방 노예"와 "보육 노예"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도록 제도를 '개악'함이다. 

임신 출산까지는 국민 개개인이 할 수밖에 없는 일이나, 임신 출산의 과정 및 그 후의 육아에 국가가 보육 노예들을 동원하여 지원한다면, 여자들의 경력 단절 문제가 해소되고, 더하여 진정한 '양성 평등'도 실현될 것이다.

남자도 보육 노예쪽을 선택할 수 있고, 여자도 국방 노예쪽을 선택할 수 있다.

생명의 위험성과 노동 강도의 차이는 그 방면 전문가들이 나서면 적절한 균형점을 찾을 수 있겠다. 

무엇보다도 "노예 시장" 그 자체가 수급 균형을 조절해 줄 것이다. 지원자들이 국방 노예쪽으로 쏠리면 국방 노예 기간을 늘리고, 보육 노예쪽으로 쏠리면 보육 노예 기간을 늘리고...

둘 다 하기 싫은 사람들이 개중에는 있을 터이다. 이런 사람들을 위하여 "노예 유보제"를 도입할 수도 있다. 물론 공무 담임권 및 공무원 선거권도 함께 유보하여야 옳겠다. 국내에 거주하여도 부분적으로 이민 간 사람으로 취급함이다. 노동의 권리는 남으니 억울하지는 않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