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위안부에서 정의연이나 다수 언론까지 일본정부가 사죄나 인정을 안한다고 하고 이영훈은 한술 더떠서 자발적 돈벌러갔다고 하는데 
한국인들  한심합니다,
이미 고노장관이 고노담화로 일본 정부의 책임 강제성 인권탄압 다 인정했어요
그런데 맨날 사죄하라고 합니다, 
문제는 배상문제입니다,
그런데 이건  청구권 협정을  파기하는 것이고 그렇다면 일본인과 일본정부가 갖고 있던 해방당시 적산재산에 대한 청구를 일본은 할 수 있게 됩니다, 일본은 포기하고 그 위에서 청구권 협약을 한 것이거든요
이런 문제를 생각도 안해요
당시 일본의 국가 재산 민간재산이 얼마나 될것 같아요?
그게 다 한국인들 것 탈취한 것이라고 입증가능합니까?

2. 선거관리 부실을 선거부정이라고 하는 사람들
부정선거와 선거관리 부실은 엄연히 차원이 다른문제예요
부정선거는 계획적인 것 고의적인 것으로 살인과 같고 선거관리 부실은 상해정도예요
부정선거는 전방위적 전국적으로 해야하는 것이고 관리부실은 여러곳에서
지금 부정선거 주장하는 사람들도 몇곳의 의혹정황을 갖고 주장할 뿐 전국적인 부정선거는 증거를 대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많은 주장이 얼토당토 않는 주장 예를 들면 분류기에 통신장치라고 하거나 분류하고 사람이 확인하고 집계표에 통계를 다 적고 그것이 선관위 집계와 일치하는지를 개표소에 파견된 후보자들 참관인이 다 확인하는 마당에 무슨 해킹이니 전산조작이니 헛소리를 해요

고노담화

이른바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해서 정부는 재작년 12월부터 조사를 진행해 왔으나, 이번에 그 결과가 정리되었으므로 발표하기로 하였다.

이번 조사 결과, 장기간에, 또한 광범한 지역에 걸쳐 위안소가 설치되어 수많은 위안부가 존재했다는 것이 인정되었다. 위안소는 당시의 군 당국의 요청에 의해 설영된 것이며, 위안소의 설치, 관리 및 위안부의 이송에 관해서는 구 일본군이 직접 혹은 간접적으로 이에 관여하였다. 위안부의 모집에 대해서는, 군의 요청을 받은 업자가 주로 이를 맡았으나, 그 경우에도 감언, 강압에 의하는 등, 본인들의 의사에 반하여 모집된 사례가 많이 있으며, 더욱이 관헌 등이 직접 이에 가담하였다는 것이 명확하게 되었다. 또한, 위안서에서의 생활은 강제적인 상태 하에서의 참혹한 것이었다.

또한, 전장에 이송된 위안부의 출신지는, 일본을 제외하면 조선반도가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었으나, 당시의 조선반도는 일본의 통치 하에 있어, 그 모집, 이송, 관리 등도, 감언, 강압에 의하는 등, 대체로 본인들의 의사에 반해 행하여졌다.

결국, 본건은 당시 군의 관여 하에서, 다수의 여성의 명예와 존엄에 깊은 상처를 준 문제이다. 정부는 이 기회에, 다시금 그 출신지의 여하를 묻지 않고, 이른바 종군위안부로서 허다한 고통을 경험당하고, 심신에 걸쳐 씻기 어려운 상처를 입은 모든 분들께 사과와 반성의 마음을 올린다. 또한, 그런 마음을 우리 나라로서 어떻게 나타낼 것인가에 대해서는, 유식자의 의견 등도 구하면서, 앞으로도 진지하게 검토해아 할 것으로 생각한다.

우리는 이런 역사의 사실을 회피하지 않고, 오히려 이것을 역사의 교훈으로서 직시해 가고 싶다. 우리는, 역사 연구, 역사 교육을 통해, 이런 문제를 오랫동안 기억에 남기며, 같은 과오를 결코 반복하지 않겠다는 굳은 결의를 다시금 표명한다.

또한, 본 문제에 대해서는, 본국에서 소송이 제기되어 있으며, 또한 국제적으로도 관심이 모여 있으며, 정부로서도, 앞으로도, 민간의 연구를 포함해, 충분히 관심을 기울여 가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