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이의 글에서 언급된 프라잇의 법칙이라는 것이 있다.

Derek J.S. Price라는 물리학자가 어느날 심심했는지, 논문 숫자와 논문 작성자 숫자라는 물리량에 필이 꽂혀 연구를 해 보았다. 그 결과를 결론만 요약하자면, 어느 분야의 논문 숫자의 절반이 그 분야 전문가(학위 취득자)들 숫자의 제곱근에 해당하는 숫자에 의한 것이더라는 이야기이다. 논문뿐이 아니다. 일백 명으로 구성되어 있는 어느 작은 회사 업무의 절반을 열 명의 임직원이 맡아서 하더라는 이야기이다.

이 프라잇의 법칙은  Lotka의 법칙 내지 Zipf의 법칙으로 이어지며, 넓은 의미에서 마태 원리라고 불리기도 한다.

"무릇 있는 자는 받아 풍족하게 되고,
없는 자는 그 있는 것까지  빼앗기리라."  (마태복음 25:29)

저 말을 남긴 예수는 하늘의 아들이 아니라 '사람의 아들'이 맞나 보다.

"天之道 損有餘而補不足
 人之道則不然, 損不足以奉有餘." (「노자 도덕경」, 77장)
(하늘의 길은 남는 데서 덜어 모자라는 데를 북돋운다.
사람의 길은 그렇지 않나니, 모자라는 데서 덜어 남는 데를 받든다.)


파레토의 법칙에 의하면 20%의 사람이 80%를 가진다.

이 법칙을 이중 적용하면,
20%의 20%, 즉 4%의 사람이 64%를 가지고,
20%의 80%, 즉 16%의 사람이 16%를 가지고,
80%의 20%, 즉 16%의 사람이 16%를 가지고,
80%의 80%, 즉 64%의 사람이 4%를 가지게 된다.

이 법칙을 삼중 적용하면,
20%의 20%의 20%, 즉 0.8%의 사람이 51.2%를 가지고,
20%의 20%의 80%, 즉 3.2%의 사람이 12.8%를 가지고,
20%의 80%의 20%, 즉 3.2%의 사람이 12.8%를 가지고,
20%의 80%의 80%, 즉 12.8%의 사람이 3.2%를 가지고,

80%의 20%의 20%, 즉 3.2%의 사람이 12.8%를 가지고,
80%의 20%의 80%, 즉 12.8%의 사람이 3.2%를 가지고,
80%의 80%의 20%, 즉 12.8%의 사람이 3.2%를 가지고,
80%의 80%의 80%, 즉 51.2%의 사람이 0.8%를 가지게 된다.

프라잇의 법칙과 비교하여 보면,
15625명의 제곱근이 125명(0.8%)이므로,
삼중 적용은 대기업에서나 성립할 수 있다고 생각된다.

남한 정도 인구라면 15625명을 아득히 넘어서므로, 파레토 법칙의 삼중 적용이 가능하다. 이 법칙만 눈여겨 보아도, 남한 인민의 절반(51.2%)은 재산이랄 만한 것이 없는 무산자(proletariat)임을 쉽게 알 수 있다.  

재산이 없는 인간은 decent하게 인간 노릇을 할 수 없다. 달리 "개돼지"라 불리겠는가? 개돼지들이 체천행도(替天行道, 하늘을 대신하여 도를 행함)를 참칭(僭稱)하는  좌익 사기꾼들에게 사기당함은 당연한 일이니, 놀랄 까닭이란 존재하지 않는다. 좌익 사기꾼들의 논리는 그럴 듯 하다. "저 0.8%만 말살하면 국부의 51.2%를 강탈할 수 있다. 죽창으로 찔러 죽이고 불지르고 빼앗자!"

2019-12-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