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조국에 대한 지역별 찬반 여론조사를 근거로 호남지역에 사는 사람들을 비난하거나 실망을 토로하는 사람들이 있다. 조국에 비판적인 커뮤니티에서 흔히 보이고 여기 아크로에도 있는 것 같다. 참으로 이해할 수 없는 이상한 사람들이 아닐 수 없다. 조국같은 파렴치한 양아치를 법무장관에 임명하는 것을 찬성하고 지키자며 난리굿을 치는 행태야 당연히 민주공화국의 시민적 가치에 위배되며, 그 자체는 당연히 비판받을 수 있고 비판해야 한다. 그런데 왜 뜬금없이 그 문제와 아무 상관없는 '호남' 을 호출해서 씹고 뜯고 맛보면서 떠들어대는 것인지. 

차근 차근 따져보자. 우선 여러 여론조사 통계를 살펴보면 대략 자한당 지지자의 80~90% 정도와 중도층의 60% 정도가 조국임명에 반대하고, 민주당 지지자의 80~85% 정도가 찬성하는 것으로 나온다. 따라서 이 비율을 각 지역별 정당지지율에 적용하면 조국 찬반에 대한 각 지역별 기대치를 구할 수 있을텐데, 실제 조사와도 거의 일치하는 것을 볼 수 있다. 

즉 수도권의 민주당 지지율 45%에 0.85를 곱하면 38%의 기대치가 구해지는데, 실제 수도권의 조국 찬성률과 일치하는 것을 볼 수 있다. 마찬가지로 대구 경북의 민주당 지지율 30%에 0.85를 곱하면 25%, 호남의 민주당 지지율 80%에 0.85를 곱하면 70%가 나오는데 그 역시 실제 조사와 일치하고 대구경북이나 호남이나 통계확률적으로 특별히 이상한 점을 찾을 수 없다. 즉 조국 찬성율은 민주당 지지율과 연동하고 그 전환 비율은 전국적으로 동일하게 나타나는 현상이며, 호남만 특별하게 취급받아야할 이유는 찾을 수 없다. 유독 호남만 타 지역과 다르게 '민주당 지지층의 조국 찬성 전환 비율' 이 통계확률적으로 유의미한 결과가 나타난다면 호남만의 특별한 현상이라 할 것이고, 그때는 호남을 호출해서 원인을 찾아보고 토론이나 논쟁을 해볼 수는 있을 것이다. 그런데 그렇지 않다. 

따라서 '왜 호남만 특별하게 조국 찬성율이 높은가?' 라는 질문은 정확히 '왜 호남만 특별하게 민주당 지지율이 높은가?'라는 질문과 동어반복에 불과하고, 그 구태의연한 질문은 하나도 새삼스럽지도 않고 놀라운 것도 아니며 오랜 토론과 논쟁을 통해 대략의 답도 구해진 상태이다. 즉 조국 사태에서 우리가 궁금해야할 것은 "왜 호남만 특별하게 조국 찬성율이 높은가?" 가 아니라 "왜 민주당 지지자들만 특별하게 조국 찬성률이 높은가?" 이고, 그 질문만이 새로운 것이며 전국의 모든 민주당 지지자들에게 해당되는 질문이라는 것이다. 그런데 전국의 모든 민주당 지지자들 상대로 물어야할 질문을 호남만 따로 뚝 떼어내서 하는 의도가 무엇인지 참으로 궁금하다. 타 지역 민주당 지지자들에게는 해당되지 않는, 호남에 사는 사람들만 특별히 짊어져야할 어떤 정치도덕적 의무라도 있다는 것인지? 

타 지역의 친노문빠들이 호남사람들에게 무슨 요상한 의무라도 있는 것처럼 굴면서 되도 않는 지적질과 요구를 해대더니, 이제는 조국 반대자들까지 그러고 자빠진 꼬라지는 기가 막힐 뿐이다. 그런 작태들이 호남차별이 아니라고 말할 수 있는지 나아가 인종차별이 아니라고 할 수 있는지 스스로 가슴에 손을 얹고 자문하길 바란다. 

나는 전국의 모든 민주당 지지자들이 진영의 이익을 떠나 민주공화국의 시민이자 주인으로서 문재인 일당의 정체를 직시하기를 바라고, 그것이 차마 힘들겠거든 최소한 희대의 정치 양아치이자 위선자인 조국을 찬성하는 짓이 얼마나 민주공화국의 시민적 가치와 동떨어져 있는지 정도는 냉정하게 숙고해서 판단하기를 희망한다. 호남에 사는 수많은 민주당 지지자들에게도 마찬가지이고 타 지역의 민주당 지지자들과 비교해 더도 말고 덜도 말고 동일하다. 나는 그것이 올바른 민주공화국 시민의 자세라고 믿으며, 또한 우리가 조국에게 분노하는 것은 민주공화국의 시민이라서가 아닌가. 조국같은 양아치를 물고 빨며 깡패짓을 하는 빠시즘 홍위병들이 민주공화국의 적이라면, 아무런 인과관계도 상관관계도 없는 특정 지역의 사람들을 집단적인 정체성으로 일반화해서 씹고 뜯고 맛보는 짓거리도 민주공화국의 적이긴 마찬가지일 것이다.

호남이 이상한 것이 아니라 민주당 지지자들이 이상한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