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 결핵환자가 계속 늘어나고 있다고 합니다. OECD 국가 중 TOP이라고 합니다. 한 때 수그러지는 추세였다가 급증하기 시작했습니다. 특히, 가난한 사람의 병이라는 결핵이 송파구나 강남구같이 부자동네에서도 발병 비율이 높아지고 있다고 합니다.


그 이유가 뭐라고 생각하십니까?

최근에 언론에 보도가 되어서 아시는 분은 아시겠지만 한국에 결핵환자가 계속 늘어나는 근본이유는 2011년부터 전면 허용한 '복수국적(흔히 이중국적)' 시점부터였습니다. 대충 눈치를 채셨죠?

그리고 이 문제점을 잡기 위하여 문재인 정부에서는 법안을 국회에 제출했는데(법안 상세를 보지 못했지만 이건 잘하는 일) 국회의 국회의원들 반발이 만만치 않아서  입법과정을 진행하지도 못하고 있습니다.


이러면 '민주팔이들'은 기계적으로 '수구꼴통 새한국당 의원들이 반대하기 때문이겠지'라고 하시겠지만 nope!


바로 국회의원들 아들 딸 중에 복수국적을 가진 사람이 많기 때문이죠. 대표적인 인물이 요즘 새빨간 거짓말을 남발하고 있는 민주당 박영선 대표.



국민들이 기계적으로 '민주팔이'와 '애국팔이'의 흑백논리로 무장되어 가는 동안 한국은 외국인들에게 '참, 쉬운 나라'라고 인식되고 있습니다. 딱, 임진왜란 직전 그리고 구한말 때의 모습과 아주 흡사하죠.


대한민국 국민들은 참 다루기 쉬운 국민인거 같아요. 선동에 무지 약하고 감언이설에 잘 넘어가니까. 어릴 때부터 새우깡 하나 들고 흔들면서 '아빠 좋아, 엄마 좋아'라는 흑백논리를 강요 당하면서 성장하는 국민. 그리고 '박정희 나빠나빠, 김대중 나빠나빠' 소리만 하면 넘어오는 국민이 100%. 


이런 정치하기 좋은 환경의 나라에서 국회의원 자리 하나 차지하지 못하는 내가 멍청한 것이겠죠.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