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이기적이라더니 정말 이렇게 이기적일 수가 있을까?

현재 KBO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트에서 치어리더를 하는 모 치어리더 이야기다.


그녀는 조만간 나이가 차서 치어리더를 은퇴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쇼핑몰 사업 등 다각도로 사업을 벌리는 것도 그 중 하나.


그런데 최근에 자기 인스타그램에 '나는 페미니스트'라는 주장의 사진을 올렸다.(논란이 되자 삭제해 버렸다)



한국 페미니즘은 메갈이라는 드러운 종족들이 탄생하면서 다수의 페미니스트들이 메갈과 합작을 했고 그래서 페미니즘의 원래 뜻인 '성적 평등'(이퀄리어즘)은 여성우월주의로 변질되가고 있는게 현실이다.


그리고 페미니스트들은 없어져야 할 직업 중 하나를 치어리더로 뽑았다. 그런데 이 치어리더는 페미니즘을 선언하므로서 현재 치어리더를 하고 있는 여성들을 졸지에 우습게 만들어 버렸다.


뭐, 이런 잡X이 있나 싶다.


치어리더들이 문제가 있는 것은 사실이다. 그리고 성의 상품화 논란이 있는 것도 사실이다. 그러나 실제 치어리더들의 문제점은 열악한 근무환경이다. 치어리더들의 존재성 문제 여부 이전에 그게 먼저 해결이 되어야 한다. 그런데 페미니스트들을 선언한 이 치어리더는 아주 잘나가시는 몸이다. 소문에는 연수입이 일억은 넘는다고 한다. (치어리더들 평균 연봉이 2천5백이니까 겨울 스포츠인 농구 배구 등에서도 치어리더를 할 것이고 또한 유명세가 있으니 까 기타 수입들이 있을 것이다.)


그런데 이제 그만둔다고 페미니스트를 선언하면서 후배 치어리더들에게 가슴의 못을 박는 X이 제정신인가? 페미니스트를 선언하면 페미니스트 진영에서 이 치어리더를 '치어리더의 성의 상품화, 그래서 치어리더를 없애야 한다'라는 선전물로 쓰기 딱이니 말이다. 페미니스트들이 대대적으로 '치어리더는 성의 상품화의 도구이므로 이런 직업을 폐지해야 한다'라고 할 것이고 그건 후배들에게 직업에 대한 자긍심 대신에 수치심을 꽂는 일 아닌가?


더우기 가관인 것은 그 페미니스트 선언의 이유가 쇼핑몰 등 이 치어리더가 벌린 사업에서 여성 소비자들을 더 많이 끌어드리기 위해서라는 의혹을 받고 있다.


아니나 다를까? 벌써 몇 몇 페미니스트가 이 쪽에 붙었다. 뭐 이런 미친 잡X이 있나 싶다. 후배들의 가슴에 대못을 박건 말건, 자신만의 영달을 위해 행동을 하니 말이다.


그녀는 그동안 수치심을 무릎쓰고 치어리더를 했단 말인가? 치어리더들이 프로야구 흥행에 현저히 도움을 준다는 직업에 대한 긍지 없이? 한국의 '직업윤리 및 직업에 대한 긍지심'을 바라는 것은 꿈인가 보다.


정말 세상에는 미친 X, 미친 Y이 수두룩하다.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