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SBS 뉴스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 환영 : 81.2% --> 개인적으로 찬성

개막식에서 남북 선수단이 한반도기를 들고 공동 입장 :  좋다는 의견은 50.1%, 무리할 필요 없다는 의견은 49.4% --> 개인적으로 반대이나 글쎄... 남한에 적성기를 들게 할 수는 없다는 생각. 나중에 태극기를 북한 땅에서 들 수 있다는 양해각서가 있다면 모를까....

우리 정부가 북한 대표단의 체류비를 지원 : 반대가 52.4%, 찬성이 43.4% --> 개인적으로 반대. 이제 북한도 스스로의 책임을 져야 함. 아닌 말로, 체류비 부담 능력이 없거나 의사가 없으면 올림픽 참가 안해도 됨. 북한도 국제질서를 배워야 할 의무와 우리가 가르쳐야 할 의무가 있음. 이런 일방적인 시혜 정책은 남북관계 개선에 전혀 도움이 안됨.


남북 고위급 회담이 남북 관계 개선 : 도움이 된다 56.0%, 도움 되지 않는다가 42.9% --> 글쎄. 한시적일 것 같은데? 그동안 북한의 행태로 보아서는. 그래도 나중에 통수를 맞더라도 기회가 올 때마다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함. 첫술에 배부르랴?라는 남한의 성급한 자세가 문제임.

단일팀 구성 : 무리해서 할 필요 없다가 72.2%로 가급적 구성해야 한다 보다 2배 이상 많음. 특히 20~30대 젊은 층에서 단일팀이 불필요하다는 의견이 82%


--> 개인적으로 반대. 체제비 부담과 같은 대목으로 갑자기 급조된 단일팀을 만든다는 것은,

첫번째,  북한의 무리한 요구를 전부 들어주는게 남북관계 개선에 절대 도움이 되지 않으며
두번째, 젊은 친구들이 반대하는 이유인 '기회와 노력에 대한 결과로 검증 받을 기회 박탈'


즉, 젊은 세대의 생각은 '폐비박씨 탄핵 촛불 시위'에서 보여주었듯 이 사회의 불공정성에 대하여 심각하게 생각하고 있다는 또 다른 방증. 즉, 수년 간 대표팀에서 노력한, 특히 아이스하키 팀 대표선수들은 어느 날 갑자기 정치논리로 자신에게 부여된 기회를 몇 년 간의 노력으로 결과로 보여주고 싶었는데 이걸 검증 받을 기회를 박탈 당한 것임.


한 여론조사에서는 '비트코인과 남북단일팀 구성 문제' 때문에 문국쌍 지지율이 4% 정도 빠질 것이라고 예상하는데 그건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알 것이되,


비트코인 거래소 제재에 대한 해제의 청와대 소원 건수가 10만회를 넘자 문국쌍이 말 돌리는 것 --> 처음 입장을 고수해야한다고 봄.
그리고 체제비 부담 및 단일팀 구성은 남북관계 개선에 별로 도움이 안됨.


특히, 젊은이들이 이 사회의 '불공정성에 대하여 얼마나 피부로 느끼고 있는지를' 알게 해주는 여론조사 결과인데 이건 20~30대의 의견이 맞다고 봄.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