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문열 씨의 책 제목이다.

작고한 송영 작가 분이 아크로에서 전한 이야기도 있거니와 인간의 본능이라는 것은 쉬이 숨기기 힘든 법이다.

이문열 씨의 저 책 제목은 요즘 세상에선 이렇게 바뀌는 것이 좋겠다.

또래 집단과의 불화.

읽어본 분들은 아시겠지만 실은 그 이야기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