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이 바른정당과의 통합 및 안철수 대표의 재신임을 묻기 위해 실시한 전 당원투표 첫날 투표율이 15%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누구도 예상치 못한 놀라운 일이 국민의당에서 벌어지고 있는 것이다. 사실 여의도 정가에선 최종투표율이 한 자릿수에 그치거나 아무리 높아도 15%를 넘기는 어려울 것이란 분석이 나오고 있는 상황이었다(시민일보)

 

 


[관련글]
http://www.siminilbo.co.kr/news/articleView.html?idxno=5455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