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비트코인의 비도덕성을 언급한다고 했는데 그 비도덕성의 하나가 바로 비트코인이 폰지사기를 하기 딱 좋은 아이템이라는 것입니다.


폰지사기란 투자 사기의 일종으로 피라밋 판매의 자본 버젼입니다. 즉, 투자를 해서 이익을 창출하여 투자자에게 수익을 배분하는 것이 아니라 투자금액을 투자자에게 배분한ㄴ 것으로 결국 새로운 투자자들을 끊임없이 유입해야 합니다. 바로 피라밋 구조.


그리고 언젠가는 이 피라밋 구조가 붕괴 되겠죠. 그 때 피라밋 정점에 있는 투자자, 즉 최초의 투자자는 손해를 보지 않습니다. 아래로 갈수록 손해를 보고 맨 하부의 투자자, 즉, 맨 마지막에 참여한 투자자는 배분을 받기 전이니 투자금 100%를 손해보는 것이죠.


한번 볼까요?

이미 실물경제로 설명을 해드렸습니다만 이번에는 비자금의 용도로 비트코인을 쓰는 경우만 생각을 해보죠.(설명의 편의상 비트코인의 총량을 1000으로 합니다)


1. 갑돌이가 비트코인 1000개로 천만원을 비자금화 했다. 이 때 비트코인 1당 실물가치는 만원.

2. 홍길동도 천만원을 비트코인을 사서 비자금화 하려고 한다. 그럼 해법은?


바로 갑돌이에게 비트코인 500을 사되, 비트코인 1당 실물가치는 2만원으로 올린다. (즉, 유리수 0.5당 실물가치 1만원)

3. 이 때 갑돌이는 비트코인 500을 보유하고 있지만 비트코인 1당 실물가치는 2만워니므로 비자금 총액은 천만원으로 유지
+홍길동에게 비트코인 5백을 1당 만원에 팔았으니까 수익 5백만원.

따라서 갑돌이는 앉아서 5백 수익을 올립니다.


이런 식으로 1~3의 과정이 무한반복.


그 과정에서 비트코인 유리수 자리수는 점점 올라가고 갑돌이는 비자금 규모가 점점커지고 추가로 비트코인을 차익을 남기고 팔 수 있습니다. 홍길동 역시 갑돌이가 했던 것처럼 을동이에게 비트코인 반을 팔고 비트코인 1당 실물가치를 4만원으로 올린다. (즉, 유리수 0.25당 실물가치 1만원)



4. 비트코인의 가격이 이런 식으로 올라갑니다만 실제 시장에서 비트코인이 가격이 어떻게 올라가는지는 모릅니다. 그러나 원리는 ㄱㄴ단합니다. 가수요를 일으키거나 새로운 사람을 유입시키면 됩니다.

'세상은 넓고 비자금 만들고 싶은 사람들은 차고 넘치니 말입니다'


그리고 BitCoin Whale을 생각해 보십시요. 서로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는 비트코인의 40%를 점유하고 있는 그 1000명의 사람들 말입니다. 이 정도 독과점이면 비트코인의 가격을 조작하는 것은 문제도 아닐겁니다.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