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주 vs. 문재인주(=안희정주?)

안희정 지사가 연일 문빠들을 공격하고 있다. 차기 대권 행보로서는 빠른 감이 있는데, 여하튼 선거공학적 행보다. 반문의 아이콘자리를 선점하겠다는 노림수다.

주식으로 치면, 문재인주는 작전주다. 문재인 자체는 내부거래 분식회계로 뻥튀기 된 거품이다. 그는 정치적으로 아무런 업적이 없다. 시대정신과 비전을 제시한 적도 없다.

문재인은 노무현을 죽음으로 몰고간 장본인이다. 민정수석, 비서실장으로서 대통령 측근들 비리를 방관했다. 문재인은 노무현 사후에 인터뷰에서, 참여정부의 비정규직 악법과 부동산 거품 문제에 대해서, "밖에서 옳다고 떠드는 사람은 많았어도, 들여다가 일시킬 경제통이 없었다"고 핑계댔다.

문재인은 '혁신과 통합'을 통해서 야권연대를 만들고, 야권전체를 선거패배의 수렁에 빠뜨렸다. 그리고 박근혜 대항마로 갑자기 대선후보가 됐다. 김어준이 이바구로 한 짓이다. 노무현 장례식장에서 이명박에게 허리 숙여 인사한 젠틀맨이라는게 대선후보감의 이유였다. 의전에 능한 박근혜의 대항마라고 거품처럼 부풀려진 것이다.

안철수에게 양보받아서 박근혜한테 지고, 그리고는 나서는 선거마다 판판히 졌다. 정상적인 정치환경이라면 걸러지고 도태되어야 마땅한 사람이다.

그러나 지금 대통령 되어있다. 정당과 정치로서 한게 아니라 문빠라는 팬덤에 의한 인지조작이었다. 양당제 프리미엄도 한 몫했다. 더민주와 자한당이 서로서로 욕해주면 상대편 지지자들 결집하는 식의 프리미엄이 아직 유효하다.

문빠 선동가들은, 노무현의 죽음을 반면교사로 문재인을 지키자고 선동한다. 노무현은 노빠들이 안지켜줘서 불행해진게 아니다. 오히려 노빠들이 죄다 배신해서 더욱 불행해 진 것이고, 서민들을 완벽하게 양극화의 가난으로 몰아넣었기 때문에 불행해진것이다.

문빠들은 문재인을 지키지 못한다. 노빠들이 안지켜줘서 노무현이 불행해진 것이 아닌 것처럼, 문빠들이 지켜주겠다고 해봐야, 벌써, 이미 선동가들은 문재인이라는 인물이 아니라 다음 권력을 향해 있다. 선동 당하는 사람들만 지붕쳐다볼일 남은 것이다.

문재인과 안철수는 정반대다. 안철수는 자수성가한 정치인이다. 경제인으로서도 자수성가했고, 정치인으로서도 밑바닥부터 죄다 남 대신 안시키고 자기 힘으로 해서 일어섰다. 그리고 나서는 선거마다 승리했다. 대선은 예외로 하자. 광풍이 불어닥친 곳에서 작전주에게 잠시 밀린 것이니까.

물론, 그를 향한 국민들의 지지가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다. 그러나 문재인주처럼 작전세력에 의해서 거품처럼 주가가 올라서 개미들이 모여든 케이스가 아니다. 선량한 국민들에게 안철수주가 눈에 띈 것이고, 국민들이 안철수의 잠재력에 투자한 것이다.

안희정은 지금 문재인을 공격하고 있으나, 노무현의 그늘을 벗어날 수 없다. 결국 문재인주가 안희정주다. 안희정도 도지사는 하고 있지만, 정치에서 업적이 없고, 브랜드도 불분명하다. 정치에서 협치를 강조하고 있으나, 양당제를 가지고 협치를 하겠다고 하는 건데, 노무현의 대연정과 맥락이 비슷하고 불가능한 일이다.

안철수가 제시하는 '다당제' 정치해법에 대해서 안희정이 자기 그릇을 깨고 나와 협력해야만 안희정의 정치브랜드가 그나마 인정받을 것이다. 민주당 내에서 문재인 공격해서 반문 한자리 해서는 문빠들 사이에서나 회자될 일이지 전국적, 국민적으로 안주거리도 안되는 일이다.

조만간 문빠들은 와해되고 그 속도도 가속화될 것이다. 작전세력은 빠져나가서 새로운 작전을 준비할 것이고, 속아넘어간 개미들, 선동당한 순수 문빠들만 가슴아픈 전투에서, 지휘관도 없이 허우적댈 것이다.

안희정이 작전세력의 새로운 타깃이 될 것인지, 아니면 판을 깨고 나와서 새정치를 할 것인지는... 두고 볼일이기는 한데, 양당제 프리미엄이 계속되는 한 작전세력의 유혹에 안넘어가고 배겨내기는 힘들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