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이 문국쌍 도당은 욕을 안할래야 안할 수가 없다.

예전에 나는 문자폭탄에 대하여 이런 글을 쓰면서 손혜원의 발언의 문제점을 지적한 적이 있다.

손혜원, '문자폭탄' 명칭 대신 '문자행동' 제안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이 31일 ‘문자폭탄’이라는 명칭 대신 ‘문자행동’을 쓰자고 제안했다.

손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제가 제안하는 ‘문자폭탄’을 대신하는 브랜드는 ‘문자행동’”이라며 “‘문자를 보내는 행동’ ‘문자로 행동하다’ ‘자신의 생각을 문자를 보내는 행동에 옮기다’라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문자행동은 칭찬도 질책도 가능하다”며 “문자폭탄은 문자의 ‘양’을 이야기 하지만 문자행동은 용기있는 ‘실행’을 말한다”고 말했다. 
('문자폭탄'이 문제가 아니라 '손혜원의 문자폭탄 발언'이 문제)


이제는 여당의원들도 문자폭탄 때문에 시달리고 있다고 한다. 그러자 문자행동 운운하면서 문자폭탄을 옹호하던 손혜원이라는 이 미친년이 '너가 받는 문자폭탄은 착한 문자 폭탄, 내가 받는 문자 폭탄은 나쁜 문자 폭탄'이라는 식으로 주장하고 나선다.


에휴~ 정말 이제는 징그럽지도 않은 착나버젼. 그래, 너희들이 언제까지 의기양양할 줄 알았니? 정말, 양아치 집단이 정권을 잡으니 그 행태가 가히 꼴불견이다.



에라 이 손혜원 미친년아.


내가 여성 정치인들에게는 욕을 거의 안하는데 양아치 짓도 이런 양아치 짓이 없어 욕을 좀 한다.


근데 노혜경, 조기숙 등 문노빠 계열만 되면 왜 이렇게 드러워지는 행동과 발언을 하는지 참 요지경이다. 뭐 하긴. 양아치 집단이 다 그렇지.



노혜경 미친년 1호,
조기숙 미친년 2호
국민쌍년 나경원 미친년 3호
폐비박씨 미친년 4호

손혜원을 미친년 5호에 임명합니다~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