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인력 확충" vs "세월호처럼 현장대응 잘못"…여야 공방(종합)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0&oid=001&aid=0009772002


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이날 오전 제천 화재현장을 둘러본 뒤 "현장에 들어갈 수 있는 요원이 4명뿐이라고 한다"며 "아마도 적절한 소방 장비와 소방인력이 신속하게 투입이 됐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많이 남는다"고 말했다.

(중략)

김 원내대표는 "국회 현장조사위원회를 구성해서 진상조사 및 책임자 추궁·처벌을 촉구하겠다"며 "이번 참사는 인재로, 현장 지휘자에 대한 즉각적인 검찰 수사에 들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모처럼 재난에 대하여 여야가 일치된 의견을 피력하였다. 저것은 서로 대립되는 것이 아니라, 서로 일치된 진단이라고 봐야 한다. 즉, 재난에 대한 현장의 대응을 문제삼고 있는 것이다. 일찌기 이렇게 되었어야 하는 것이다. 청와대 컨트롤타워가 재난을 진압하는가? 청와대 컨트롤타워는 재난의 현장을 설계하는데 있는 것이다. 재난이 발생하면 현장능력이 핵심이다. 청와대 컨트롤타워타령하다가 세월과 기회를 놓친 것이다.


소방도 화재진압요원과 인명구조요원을 분리하여 선발하고, 훈련시키고 현장에 투입하는 전문화된 체계를 갖추는 것도 이참에 고려해볼 필요가 있다. 그리고 인명구조요원들은 선발기준에 유단자의 자격을 부여할 필요도 있다. 그리고 화재진압조와 인명구조조의 유기화된 체계도 설계하고 훈련해야 할 것이다. 그리하여 소방현장마다 화재진압요원과 인명구조요원을 반반으로 가져가는 것이다. 장비들도 서로에게 특화시켜 가는 것이다. 이번에 주차차량으로 인한 진입곤란문제는 화재진압요원과 인명구조요원을 혼재한 탓으로 보는 것도 설득력이 있을 것이다. 화재를 진압하기 위해서 소방차를 접근시켜야겠지만, 인명을 구조하기 위해서, 반드시 소방차를 접근시켜야 할 필요는 없을 것이다. 문제는 인명구조요원이 먼저 현장에 투입될 때, 인명구조요원의 안전확보가 먼저 선결조치의 문제가 될 것이다. 그러나 이렇게 하면 화재진압 전에 인명구조의 조치가 적극적, 체계적으로 취해진다는 장점이 있을 것이다.


그것은 또한 위의 기사에 난 여야일치의 현장 우선의 종합적 처방이 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