얘, 장담하건대 이번 월드컵을 계기로 한국팀의 최고 스타가 될 겁니다. 지금까지 보아온 한국 선수들과 플레이가 다르네요. 

저렇게 골문 앞에서 침착하게 힘 안들이고 골을 넣는 선수는 거의 없었죠. 정말 게임을 즐기고 있다는 느낌을 받습니다. 얘만 보고 있어도 축구가 재밌어요.  플레이가 아름답습니다.





여담인데 손재용씨는 원희룡 의원에게 '용자 패미리'를 핑계로 이청용 팬클럽에 가입하라고 권하시면 어떨까요? 손해는 보지 않을 것 같습니다.

ps - 우띠, 이런 거 가르쳐 주면 안되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