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시간으로 새벽에 벅샷님께서 본인 블로그(Read & Lead)에 올리신 글입니다. 아크로에 옮기고 싶다고 청해서 허락을 받았습니다. 최근 아크로 자게판에 꼭 필요한 글인 것 같습니다. 일단 저부터 스스로에게 적용하렵니다.
===================================================================================

논쟁, 알고리즘 :: 2010/01/27 00:07

살아가다 보면,
수많은 생각을 하게 되고,
수많은 생각을 접하게 된다.

나의 생각과 타인의 생각이 만나는 지점에서
공감을 하게 되기도 하고, 반감을 하게 되기도 한다.

공감의 의미는 무엇일까?
반감의 의미는 무엇일까?

나와 생각이 100% 같은 사람에게선 배울 것이 없다. 공감만 하다 끝난다.
결국, 나와 생각이 부분적으로 같은 사람에게서 sustaining하게 배울 수 있다.
생각이 완전히 다른 사람에게선 disruptive한 배움을 얻게 되고.

세상에 생각이 같은 사람은 단 한 사람도 없다.
공감한다고 느끼는 순간에도 모두가 저마다의 사고 회로를 작동시키기 마련이다.
결국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차이'를 최대한 인지/흡수하는 자가 '동적 지식' 축적을 지속할 수 있다.

타인과 생각이 다를 때 갈등과 논쟁이 발생한다.
중요한 건 나와 다른 견해와 싸워 이기는 것이 아니다.
나와 다른 생각 속에서 내가 채워야 할 부족함을 찾아내는 능력이다.
논쟁의 성공은 승리가 아니라 배움과 채움이다.

나와 타인 간에 격한 논쟁이 벌어진다면,
나와 타인 모두 해당 사안에 대한 이해에 커다란 구멍이 존재한다는 걸 의미한다.
논쟁을 벌일 땐 벌이더라도 논쟁 후엔 그 구멍을 메꿔야 할 커다란 기회가 두 사람에게 모두 존재한다.

결국, 생각의 발전은 '차이'에서 발생한다.
차이를 어떻게 다루는가가 중요하다.
민감하게 나와 타인 간의 '차이'를 인식하고
'차이'를 통해 새로운 DNA를 나의 사고 체계 속에 장착시켜 나가는 과정을 즐길 수 있어야 한다.

논쟁은 '차이'에서 발생한다.
논쟁의 아웃풋은 승리와 패배가 아니다.
서로 다른 의견이 충돌,긴장,중첩을 통해 서로 어우러지면 어떤 새로운 울림/조합을 만들어 냈는가이다.

나와 타인 간의 '차이'를 느낀다면,
내가 그 차이를 통해 성장할 수 있다는 sign이 발생하고 있다고 생각하면 정확하다.

내가 논쟁에 돌입하고 있다면,
절대 그 논쟁에서 이기려고 하면 안 된다. 배우려고 해야 한다.
논쟁은 누가 더 많이 배울 수 있는가를 겨루는 '배움의 전쟁'이다.  ^^




PS. 관련 포스트
차이, 알고리즘
창의적 의사결정 Algorithm = Opposable Mind (생각이 차이를 만든다)
What's Thwarting American Innovation? Too Much Science, Says Roger Mart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