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사건이 어지간해서 정말 여론의 관심대상이 아닌가봅니다.
하긴 대통령 사퇴와 재선거라는 결론을 미리 내려놓고 미친듯이 물어뜯는 세력들에게
설령 현재의 의혹들이 일부 사실로 드러난다고 한들 그 결론에 동조하는 여론은 절대 형성될수 없죠

이미 민주당은 팬티까지 전부 벗어던지며 대놓고 대선불복을 선언한 상황입니다.
장하나 개인의 발언으로 어떻게든 선 그으려 하지만 당내에선 외려 장하나를 두둔하고 있고
당대표인 김한길은 어정쩡한 태도로 일관하고 있죠. 

양승조 역시 사과할 생각이 없다, 제명되면 당당하게 받아들일것이라고 엄포를 놓았지만
엄청 쫄아있음이 역력히 보입니다. 자기 지역구에서 대규모 규탄시위가 벌어지자 왜 내 지역구에서 저럼? 이라며 징징대는 꼴이 참 볼썽사납더군요. 장하나야 비례대표고 담번에 지역구 나갈 생각이 있는지 없는지 모르겠지만 '무식하면 용감하다' 자세로 나가고 있는데, 확실히 양승조는 담 총선에 나가야 하는 지역구 의원이라 이제와서 사과하자니 강경지지층이 두렵고, 장하나처럼 나서자니 지역구 민심이 두렵고... ㅋㅋ

게다가 양승조의 라이벌 전용학은 이번기회에 자당 충남 당원들을 총집합해서 아주 요긴하게 이걸 써먹고 있더군요.
거기에 차기 충남지사 후보군까지 몰려들어 안희정까지 들먹이며... ㅎㅎ 안희정도 침묵하곤 있지만 양승조가 참 얄미울겁니다

어찌됐건, 국정원사건이 씨알도 안먹히자 결국 민영화라는 뜬구름을 잡기 시작하는데,
여론이 민영화에 부정적인것은 사실이지만 현 정부가 여론을 무시하면서 민영화를 밀어붙이는 세력이 아니란게 함정이죠
결국 여기에 각종 루머와 선동성 발언을 마구쳐서 어찌됐건 제2의 광우병 시위를 재현해 보려고 애쓰고 있던데
정부에서 민영화 안한다고 여러차례 얘기했고, 오늘 박근혜도 '철도 민영화는 정부의 뜻이 부합되지 않는 일'이라고 언급했더군요.

정부가 아니라고 얘기하는데도 고작 선동세력이 하는 말은
"안지킨 공약들이 몇갠데... 이것도 뒤집을거 아님?" 이것 뿐이죠.
이미 수서발 KTX는 코레일 자회사고 민영화가 아니란게 확실히 명문화 됐고
그럴리는 없겠지만 만약 이걸 뒤집는다면 그때 선동이 먹힐수 있겠지만... 지금 나서는 행동은 여론의 지지를 받기 힘들죠

당장 80년대 아날로그식 감성적인 대자보까지 내걸면서 선동에 열을 올렸지만
참가인원은 고작 300명이더군요. 철도노조에 민주노총, 통진당까지 싹 긁어모아도 인원은 고작 1만명이 채 안됐구요.
하긴 직위해제와 해고의 차이도 모르는 경영학도의 선동성 대자보에 휘둘릴만큼 국민의식이 후진적이진 않죠 요즘 ㅋㅋ

오늘 경향신문이 대선 1주년 기사로 박근혜 지지율 얘기를 실었는데
지지율이 대선 득표율을 상회하니 고작 하는 소리가 지지층 확대 못해라는 제목하에 자기들 하고 싶은 말만 죽 늘어놨더군요 ㅋㅋ
이명박때 쇠고기 파동으로 지지율 폭락하자 매번 하는소리가 지지율도 폭락하는데 어쩐데... 하더니만 ㅋㅋㅋㅋ

야권과 반정부세력에게 하고싶은 말은
제발 박근혜 정부 그만 흔들고 경제민주화, 복지 등 박근혜가 대선기간 했던 담론들을 왜 무시하는지,
그리고 그 담론들에 대해 진지하게 머리를 맞대고 얘기해보자... 이런식으로 나서달란겁니다. 
국정원 문제로 대통령이 바뀔수 있다는 허황된 망상은 이제 제발 집어치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