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무소속 의원이 10일 열린 국회 본회의에서 대부분이 의원들이 주요 법안 처리 후 자리를 떠난 가운데 통합진보당 김미희 의원의 철도민영화 관련 5분 자유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소수에 대한 존중.

안철수 의원 자세가 참 바른것같습니다.

정치인은 말이 아닌 행동으로...

이글이 문득 생각나네요....



나치는 우선 공산당을 숙청했다.

나는 공산당이 아니었으므로 침묵했다.

그 다음엔 유대인을 숙청했다.

나는 유대인이 아니었으므로 침묵했다.

그 다음엔 노동 조합원을 숙청했다.

나는 노조원이 아니었으므로 침묵했다.

그 다음엔 가톨릭 교도를 숙청했다.

나는 개신교도였으므로 침묵했다.

그 다음엔 나에게 왔다.

그 순간에 이르자,

나서줄 사람이 아무도 남아 있지 않았다.

 

- 20세기 중반 독일 신학자, 마르틴


볼테르


“나는 당신의 사상에 동의하지 않지만, 당신당신의 사상으로 인해 탄압받는다면 함께 싸우겠다.”

profile

仲尼再生 " 夜 의  走筆  " 취임사

 

저를 아크로 주필로 추천하시는 회원여러분의 글을 읽고, 오늘 본인은 본인의 향후 거취를 놓고 깊이 망설이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프루스트의 '가지 않은 길'을 끝없이 되뇌며, 다수 회원의 요청대로 아크로 "밤의 주필" 직을 기꺼이 수락하기로 결심했던 것입니다. 내 일신의 안녕 만을 위한다면 봉급 한 푼 못 받는 이 명예직을 수락할 수 없었겠지만, 이미 공인 아닌 공인이 된 몸으로서 이 위기의 시대에 역사가 제 어깨에 지운 이 짐을 떠맡기로, 본인은 이 아름다운 밤 위대한 결단을 내렸던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