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에서 장하나 의원이 부정선거 당선자라고 보도를 했는데요

장군멍군이군요

이런식으로 가면 조선일보에서 문재인 모발심 부정으로 공격에 나설 가능성도 있는데요

아주 서로들 잘 하고 있습니다



활빈단(대표 홍정식)은 이날 성명을 내고 “장 의원이야말로 민주당 청년비례대표 선출과정에서 부정경선의 명백한 수혜자”라며 민주당 청년 비례대표 경선 당시 패배했던 이들이 지난해 2월 서울남부지법에 제출했던 효력정지가처분 신청서를 증거로 공개했다. 

장 의원은 지난 총선에서 민주당 청년 비례대표 후보로 출마해 당선, 비례대표 13번을 받고 국회에 입성한 바 있다. 이 제도는 2011년 민주당이 청년층을 대상으로 1·2차 심사를 거쳐 경쟁하게 한 뒤 남녀 2명씩 총 4명을 비례대표 후보에 배정, 최고점자를 지명직 최고위원에 임명하도록 한 것이다. 

이에 당시 민주당 청년 비례대표 선출과정에서 탈락한 성모(35)씨 등 4명은 “심사위원수가 제각각이고 채점기준은 물론 특정인에게 항목별 배점 점수가 배점 한도를 초과하는 등 정상적인 채점이 이루어졌다고 보기 힘든 점이 많았다”며 부정 선거 의혹을 제기, 남부지법에 효력정치 가처분 신청을 낸 바 있다. 

이들은 신청 당시 “민주당이 당시 380여명의 참가자들이 낸 동영상을 짧은 시간에 검토하는 것이 물리적으로 가능하지도 않았다”며 “제대로 심사조차 하지 않고 심사위원이 누구인지도 공개하지 않아 법원에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냈다”고 밝혔다. 

이어 “배점 기준이 10점 만점 항목인데 15점·20점을 준 경우도 있었고, 1차 심사때는 아예 채점표도 없는 등 부정 채점 정황이 명백하게 드러난 그야말로 부정선거의 백미(白眉)였다”며 “하지만 법원에서 ‘공천은 당 내부 사정이다’라고 주장하며 그냥 덮었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