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국민참여당의 창당에 대해서는 긍정적인 입장입니다. 유시민의 호남 지역주의 타령을 경계하는것이지 민주당을 보완해주는 개혁정당의 등장에 반대하는 것은 아닙니다. 오히려 필요한 작업이라고 봅니다.

하지만 시닉스님등이 지적하셨듯이 이런 제3지대 정당의 존속기간은 한정될수 밖에 없습니다. 민노당에서 떨어져 나간 진보신당이 듣보잡이 된것 처럼 특정 노선을 대변하는 정당분포는 단일정당으로 수렴하기 마련이지요. 특히 국참당과 민주당처럼 지향점이 거의 유사한 정당이 오랜기간 병립하는건 거의 불가능합니다. 결국 이념차원에서 본다면 두 정당은 어느순간 합쳐야 합니다. 하지만 지역이나 인물같은 요소가 개입된다면 분열이 지속될수 있겠죠. 국참당이 영남 교두보 마련을 목표로 한다면 민주당과 함께하는건 불가능합니다.

저는 국참당이 영남 교두보 마련을 위해 노력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만약 그들이 반호남 선언만 하지 않는다면 민주당에서 후방지원 해줄 필요도 있다고 봅니다. 민주당이 호남에서 몇자리 양보하고 수도권에서는 연대해서 국참당의 밑천을 마련해주고 이를 발판으로 영남에서 싸운다면 영남 개혁세력 부활의 싹이 틔워지는 셈입니다.

저는 이게 국참당과 민주당이 윈윈할수 있는 길이라 생각합니다. 국참 진영에는 유시민같은 탈레반만 있는게 아니라, 이병완이나 이재정같은 합리적인 사람들도 많이 있으니, 물밑에서 합리적 타협점을 모색해 발전적인 방향으로 연대에 나섰으면 합니다.

민주당 쪽에서는 정동영과 추미애가 연대해서 정세균을 압박하고 조기전대를 해야 한다고 봅니다. 정세균은 성향이 문제가 아니라 야당 당수로서 이슈파이팅하는 능력이 없는 동네 슈퍼 아저씨 스타일입니다. 비열하고 멍청한 정동영이야 말로 이명박같은 노가다 십장과 싸우는데는 어울리는 속물입니다. 민주당내 친노세력으로부터 집중 포화를 맞는 추미애와 정동영이 합쳐 민주당을 들어엎어 선명성을 강화한뒤 물밑에서는 친노와 연대하는 것이 제가 생각하는 윈윈의 방법론입니다.